출처 : https://news.v.daum.net/v/20190730195217909?s=tv_news


"공무 수행도 일본은 안 가요"..힘 보탠 구청장장들

이문현 입력 2019.07.30 19:52 


[뉴스데스크] ◀ 앵커 ▶


그런가 하면,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이제는 전국 쉰 두개 지방자치 단체로까지 확산 되고 있습니다.


'지방 정부 연합'을 만들어서, 시민들의 자발적인 불매 운동과 여행 보이콧을 적극적으로 지지하고 동참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이문현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서울 서대문형무소역사관에서 일본의 수출 규제를 규탄하는 집회가 열렸습니다.


참석자들은 서울 서대문과 성동구 등 6개 자치단체의 현직 구청장들입니다.


이 자리에선 일본 불매운동을 지지하는 공동성명서가 발표됐는데, 전국 지자체의 4분의 1에 해당하는 52개 자치단체들이 뜻을 모았습니다.


[6개 자치단체장] "일본제품 불매 운동 및 일본여행 보이콧 등생활실천 운동을 적극 지지하고 (동참한다.)"


서울과 부산, 광주, 대전의 자치구와 경기, 강원, 경상도와 전라도의 시군 등 전국의 지자체가 망라됐습니다.


자치단체장들은 일본 수출 규제에 대응할 '지방정부 연합'을 구성하고, 함께 대처해 나갈 것을 촉구했습니다.


[문석진/서대문구청장(지방정부 연합 대표)] "아베 정권에 대해서 다시 한번 반성을 촉구하고, 수출금지 조치에 대한 규제를 철폐하도록 (요구합니다.)"


또 민간에서 이뤄지는 일본 제품 불매와 여행 보이콧 운동을 적극 지지한다면서, 지자체 차원에선 공무 수행과 관련된 일본 방문을 전면 중단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지자체장들은 독립운동의 뜻을 기리고 불매운동 의지를 더욱 굳건히 하기 위해 이곳 서대문형무소역사관을 성명서 발표 장소로 잡았다고 설명했습니다.


행사에 참석한 학생과 시민들도 한 목소리를 냈습니다.


[임향순/여행사 대표] "예약이 다 취소됐어요. 일본 거는 다 취소 됐는데, 불매운동을 꼭 해야한다고 생각합니다.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지자체장들은 경제 보복 조치를 철회하지 않으면 불매운동 지지 또한 계속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MBC뉴스 이문현입니다.


(영상취재 : 김동세, 영상편집 : 이정근)


이문현 기자 (lmh@mbc.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