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90814203616938?s=tv_news


일본 도심 울려퍼진 양심의 목소리..도쿄서도 거리행진

김소현 기자 입력 2019.08.14 20:36 


[앵커]


오늘(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 관련 집회는 서울뿐만이 아니라 규모는 좀 작았어도 일본에서도 열렸습니다.


도쿄에서 김소현 기자가 연결돼있습니다. 오늘 도쿄 도심에서 수백명이 거리 행진을 했다고요?


[기자]


오후 5시쯤 시작된 거리 행진은 이곳 긴자를 거쳐 도쿄역까지 약 1시간쯤 이어졌습니다.


33도에 이르는 무더위 속에서 연세가 지긋하신 시민들까지 행진에 나선 것이데요.


일본에서는 이렇게 수백명이 가두시위를 벌이는 것 자체가 흔하지 않은 장면인데, 잠시 보시겠습니다.


[앵커]


화면으로는 잠깐 보기는 했습니다. 행진에 앞서서는 '위안부' 피해자 중 숨진 분들에 대한 추도식도 열리고 토론회도 열렸다고 들었습니다.


[기자]


네, 오늘 집회는 도쿄에 있는 '위안부' 자료관에서 열린 추도행사로 시작이 됐습니다.


여기서 만난 일본 시민의 증언을 들어보시죠.


[노부카와 미에코 추도모임 참석자 : 김복동 할머니와 친하게 지냈고 간단히 얘기를 해달라고 해서 왔습니다. (전쟁군인들로부터) '나는 하지 않았지만 그런 일(위안부)이 있었다'고 들었습니다.]


오후에는 도심 히비야공원에서 약 200여 명의 시민들이 모여서 약 3시간 정도 위안부 문제에 대해서 열띤 토론을 벌였습니다.


강연자로 나선 한 대학생은 진정한 사과는 한 군데 점이 아니라 긴 선으로 이어져야 한다고 말해서 깊은 인상을 남겼습니다.


[앵커]


그런데 정작 사과는 거부하면서 한·일 관계를 얼어붙게 한 아베 총리는 민간교류는 이어져야 한다, 이렇게 얘기를 했다고요.


[기자]


시모노세키 시장과 만나서 부산시와의 민간 교류에 대해서 들은 뒤에 민간과 민간의 일은 민민 간에 하면 좋을 것이라고 민간 교류를 강조했다는 현지 보도가 나왔습니다.


[앵커]


시민들끼리라도 잘 지내야 하는 것은 맞기는 한데 당장 저희가 보도해 드린 DHC텔레비전 같은 경우에는 극우매체이기도하고. 연일 엉터리 방송을 오늘도 계속했다면서요?


[기자]


그렇지 않아도 저희가 DHC텔레비전의 입장을 들어보려고 스튜디오에 가봤는데요.


회사 관계자가 나와서 저희 취재진의 촬영을 막았습니다.


하지만 오늘 시위에 나선 일본 시민들 중에는 이런 DHC를 비판하면서 JTBC의 보도를 잘 보고 있다.


DHC가 오키나와 평화시위대가 한국에 돈을 받았다는 가짜뉴스도 내보낸 적이 있다, 이렇게 말해 준 분들도 있었습니다.


◆ 관련 리포트

27년간 쉼 없는 투쟁…'1400번째 수요집회' 전국서 열려

→ 기사 바로가기 : http://news.jtbc.joins.com/html/788/NB11865788.html


◆ 관련 리포트

"한류스타 좋아하는 건 정치와 별개"…일본 내 한류는 여전

→ 기사 바로가기 : http://news.jtbc.joins.com/html/784/NB11865784.html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