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90927204211649


日 "독도는 일본 땅"..침범 시 '전투기 출격' 가능성 시사

유성재 기자 입력 2019.09.27. 20:42 수정 2019.09.27. 21:28 


<앵커>


일본이 올해 펴낸 방위백서에서도 대한민국 영토인 독도에 대해서 억지 주장을 이어갔습니다. 독도에서 충돌이 일어날 경우에 전투기가 출격할 수 있다는 가능성까지 시사했습니다.


도쿄 유성재 특파원입니다.


<기자>


일본 정부가 내각 회의에서 채택한 올해 방위백서입니다.


방공식별구역을 표시한 지도에 독도를 '다케시마'로 표현하면서 "일본 고유의 영토 문제가 여전히 미해결 상태로 존재한다"고 기술했습니다.


주권 침해 행위에 대한 조치라는 항목에서는 지난 7월 러시아 군용기가 독도 영공을 침범한 사례를 들었습니다.


당시 한국 전투기의 경고 사격을 문제 삼으며 영공 침범 행위에 대응할 수 있는 것은 항공자위대뿐이라고 적었습니다.


그러면서 비슷한 사례가 발생하면 필요한 조치를 할 수 있는 자위대법 84조를 적시하면서 전투기 출격 가능성을 처음으로 시사했습니다.


또 지난해 12월 한국 해군이 해상자위대 초계기에 사격통제 레이더를 쐈다는 일본의 일방적 주장을 사실인 것처럼 기술했고 우리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협정 종료 결정도 유감이라는 입장만 부각했습니다.


[고노/일본 방위상 : 의도고 뭐고, 사실을 열거하고 있을 뿐입니다. 한국 측의 현명한 대응을 요구합니다.]


군사 교류 항목에서도 한국의 순서를 아세안 각국보다 뒤로 배치해 안보 협력에서 의도적 홀대를 하겠다는 속내를 드러낸 것으로 평가됩니다.


우리 정부는 일본이 일방적 주장을 담은 방위백서를 채택한 데 대해 주한 일본대사관 관계자를 불러 항의했습니다.


(영상취재 : 문현진, 영상편집 : 김준희)  


유성재 기자venia@sbs.co.kr

Posted by civ2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