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91022204817470?s=tv_news


지난해 '계엄문건' 수사.."황교안에 보고 가능성 배제 못 해"

서복현 기자 입력 2019.10.22 20:48 


비상계엄 선포문에 '권한대행' 서명란..합수단, 관여 의심


[앵커]


어제(21일) 군인권센터가 기무사의 계엄령 문건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연루 됐을 가능성을 제기하면서 파장이 커지고 있습니다. 작년에 수사를 되짚어 보면 당시에 합수단, 즉 합동수사단은 해외로 도주한 기무사령관이 잡힐 때까지 황 대표에 대한 수사를 미루기로 했었죠. JTBC가 입수한 합수단의 문건에 그 이유가 담겨있었습니다.


서복현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검찰과 군의 합동수사단은 해외로 도주한 조현천 전 기무사령관 때문에 계엄령 문건 수사를 멈췄습니다.


[노만석/합동수사단장 (2018년 11월) : 박근혜 전 대통령, 황교안 전 대통령 권한대행, 김관진 전 국가안보실장,

한민구 전 국방부 장관, 장준규 전 육군참모총장 등에 대하여는 조현천의 소재가 발견될 때까지 각 참고인 중지 처분을 하였습니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도 조 전 사령관이 잡히면 다시 수사할 대상으로 꼽은 것입니다.


합수단은 수사 결과 통지서'에서 '현재 황 대표 관련 증거는 없다면서도 의심가는 정황이 있다'고 적었습니다.


먼저 비상계엄 선포문에 권한대행의 서명란이 있다는 것입니다.


국정을 총괄했던 황 대표의 결심을 받는 것을 염두에 뒀을 여지가 있고 계엄령 실행 의사를 판단하려면 조 전 사령관과의 연락이 중요한데, 황 대표의 공식 행사에 조 전 사령관이 4차례 참석한 정황이 있다고 했습니다.


계엄 문건을 보고 했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이와 별개로 군인권센터는 계엄령 문건에 NSC가 나온다며 당시 NSC 의장이던 황 대표를 겨냥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계엄령 문건 같은 것은 본 일도 없고 들은 일도 없어요. 그것은 완전히 가짜뉴스고 가짜뉴스가 아니라 거짓말입니다.]


열쇠를 쥔 조 전 사령관은 미국으로 도주해 여전히 잡히지 않고 있습니다.


(자료제공 : 참여연대 ('계엄령 문건' 고발인))

(영상디자인 : 이지원)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