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유관순, 한용운 등 일제 경찰 ‘감시 대상’ 인물카드 공개
등록 : 2015.02.26 16:31수정 : 2015.02.26 21:07

유관순 카드. 국사편찬위원회 제공


일제강점기 유관순, 한용운, 안창호 등 독립운동가를 감시, 관리하기 위해 만든 카드 형태 기록물이 온라인에 공개된다.

1925년 10월 제작된 안창호의 수배용 카드. 국사편찬위원회 제공

안창호가 1932년 상하이에서 체포돼 서울로 압송되고 나서 제작된 카드. 국사편찬위원회 제공

안창호가 병보석으로 출감했다가 수양동우회 사건으로 다시 체포된 1937년 만들어진 카드. 국사편찬위원회 제공

안창호가 사망한 이후인 1939년 3월 제작된 카드. 국사편찬위원회 제공

국사편찬위원회는 ‘일제 감시 대상 인물카드’ 6천264장을 3·1절을 맞아 데이터베이스로 서비스한다. 이번에 공개된 인물카드는 당시 경기도 경찰부가 만든 것으로, 경찰에 검거 또는 수배되거나 감시를 받던 인물을 기록한 것이다. 유관순, 한용운, 안창호 등 당시 서대문형무소에 수감된 독립운동가들이 여럿 포함돼 ‘수형자 카드’ 또는 ‘독립운동가 신상기록카드’ 등으로도 불렸다.

한용운 카드. 국사편찬위원회 제공

한용운 인물카드. 국사편찬위원회 제공

이봉창 인물카드. 국사편찬위원회 제공

윤봉길 인물카드. 국사편찬위원회 제공

이승훈 인물카드. 국사편찬위원회 제공

가로 15㎝·세로 10㎝ 크기 카드에 사진과 함께 이름, 본적, 주소 등 신상정보와 검거 시기 및 관서, 죄목, 재판 정보 등 사법처리 내역이 기록돼 있다. 인물카드는 국사편찬위원회의 한국사데이터베이스(http://db.history.go.kr)에서 27일부터 볼 수 있다.

박종식 기자 anaki@hani.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