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91125133428378


"미쓰비시 줄사택 철거 막아달라"..인천 고교생 519명 서명 전달

입력 2019.11.25. 13:34 댓글 135개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노동자들 기억하는 장소로 남아야"


미쓰비시 줄사택 보존 서명 운동 [인천고등학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인천 지역 한 고등학교 학생들이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노동자들의 합숙소로 쓰였던 인천 '미쓰비시 줄사택' 철거를 막아달라는 내용의 입장문을 지방자치단체에 제출했다.


25일 인천시 부평구와 인천고등학교 등에 따르면 인천고 2학년 김다준군 등은 이달 12일 미쓰비시(삼릉·三菱) 줄사택의 보존을 요청하는 입장문을 이 학교 학생 519명의 서명과 함께 차준택 인천 부평구청장에게 전달했다.


김군 등 학생 30여명은 지난달 인천시 부평구 부평동 미쓰비시 줄사택 등지에 대한 답사를 다녀온 뒤 줄사택 보존의 필요성을 다른 학생들에게 알리는 '수탈당한 청춘'이라는 이름의 캠페인을 진행했다.


또 미쓰미시 줄사택의 철거를 막고 아픈 역사를 기억하는 기념관 등을 조성해달라는 내용의 서명운동도 벌였다.


김군 등은 서명운동과 함께 추가로 답사팀을 모집해 미쓰비시 줄사택 현장을 방문하고, 미쓰미시 줄사택과 강제동원 등과 관련한 역사를 깊이 있게 공부하기 위한 포럼을 열기도 했다.


김군 등은 "다양한 활동을 진행하면서 미쓰비시 줄사택이 보존되어야 하는 이유가 더욱 명확해졌다"며 "강제동원 된 조선인 노동자들의 '수탈당한 청춘'의 증거인 줄사택을 철거한다면 우리는 미래에 아픈 역사를 잊을지도 모르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더 많은 사람이 우리의 역사를 알 수 있도록 미쓰비시 줄사택 관련 기념관 또는 역사관을 건립해달라"며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역사를 지키는 활동에 부평구청장이 함께 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미쓰비시 줄사택 [이연경 인천대 지역인문정보융합연구소 책임연구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고등학생들이 보존을 요청한 미쓰비시 줄사택은 일본 육군이 관리하는 군수물자 공장인 미쓰비시 제강 인천제작소 노동자가 거주했던 곳이다.


이 공장에서 일했던 노동자 대부분은 강제 동원된 조선인으로 추정돼 줄사택은 당시 강제동원 노동자들의 생활상을 확인할 수 있는 곳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부평구 부평동에는 미쓰비시 줄사택 9개 동이 있었으나 이 중 3개 동은 주민 공동이용시설과 행정복지센터를 짓기 위해 지난해 12월과 올해 7월 2차례에 걸쳐 이미 철거됐다.


부평구는 나머지 6개 동 가운데 내년 철거를 앞둔 4개 동에 대해서는 기록화 보고서를 남겨 추후 다른 장소에서 복원한다는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남게 되는 2개 동 처리 방안은 아직 정하지 않았다.


이 같은 계획이 나오자 역사·건축 분야 전문가들은 줄사택을 현장에 보존해야 의미가 있다며 아쉬움을 표하기도 했다.


미쓰비시 줄사택은 최근 한국내셔널트러스트 등이 주최한 '제17회 이곳만은 꼭 지키자' 시민공모전에서 '소중한 문화유산상'에 선정되기도 했다.


hong@yna.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