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51010204459573?s=tv_news


"화성에 1만년간 호수 존재..2030년 주거시설 건설"

최규진 입력 2015.10.10 20:44 수정 2015.10.10 21:47 


[앵커]


미국 항공우주국 나사가 수십억 년 전 화성 분화구에 최대 만년 동안 호수가 존재했다는 증거를 제시했습니다. 생명체의 존재 가능성을 높여주는 또 다른 발표인데요. 화성에 주거시설을 세우겠다는 계획도 내놔서 주목됩니다.


최규진 기잡니다.


[기자]


나사의 화성 탐사로봇 큐리오시티가 전송한 화성의 새로운 사진들입니다.


분화구 남쪽으로 구불구불한 협곡들이 이어지면서 이 자리가 물이 흘렀던 흔적임을 보여줍니다.


현지시간 8일 미 항공우주국 나사는 이 사진들이 수십억 년 전 화성에 호수가 존재했다는 증거라고 과학저널 '사이언스'에 발표했습니다.


약 38억 년에서 33억 년 전 화성에 존재했던 물줄기가 남쪽으로 이동하면서 침전물을 운반해 화성에 약 5km 높이의 산을 형성했다는 겁니다.


이런 물줄기가 모여 만들어진 호수 중 일부는 최대 1만 년 동안 존재했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나사의 이번 발표가 주목받는 건 외계 생명체 존재 여부와 관련돼 있기 때문입니다.


오랜 시간 호수가 존재했다는 사실은 미생물 등 생명체가 진화했을 가능성을 높여줍니다.


한편 나사는 2030년대엔 사람이 화성에서 지구와 완전히 독립해 살 수 있는 우주 주거시설을 짓겠다는 계획도 내놨습니다.


사람이 우주 방사선과 극미 중력에 따른 건강 악화 없이 살아갈 방법을 찾아내겠다는 구상입니다.


이를 위해 2020년을 목표로 새로운 탐사로봇을 발사해 화성에 착륙시킬 계획입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