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191221201015671?s=tv_news


'어린이 추정' 두개골도..'기록' 없는 유골 감식 착수

김철원 입력 2019.12.21 20:10 


[뉴스데스크] ◀ 앵커 ▶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옛 광주교도소에서 나온 무연고 유골에서 구멍이 뚫려 있는 두개골 두 개가 발견됐습니다.


또, 어린이나 청소년으로 보이는 유골도 나왔습니다.


5·18 광주민주화 운동에서 실종된 희생자들의 유골이 아닌지, 국과수가 DNA 감식에 착수했습니다.


먼저 김철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두개골 옆 쪽에 어른 손가락보다 큰 구멍 하나가 뚫려 있습니다.


옛 광주교도소에서 발굴된 신원미상의 유골 40여구 가운데 하나입니다


법무와 국방부, 5·18 단체들이 함께 육안으로 확인한 어젯밤 1차 감식에서 이 같이 구멍 뚫린 두개골 두개가 나왔습니다.


조사단은 두 개골의 구멍이 총상으로 인한 것인지 정밀 감식에 착수했습니다.


[문흥식/5·18 구속부상자회장] "여러 가지 가능성을 열어놓고 얘기를 해야 되는데 구멍이 뚫린 부분은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는 구멍이 뚫려 있었습니다."


40여구 유골 가운데는 성인보다 크기가 작은 두개골도 있었습니다.


어린이나 청소년의 것으로 추정된다고 현장을 지켜본 5.18 유공자는 말했습니다.


[박석환/5·18 유공자] "작은 두개골도 있었죠." (다른 두개골과 비교해 크기가 확실히 달랐습니까?) "네, 확실히 더 적었어요." (그런 두개골이 몇 개나 있어 보이던가요?) "서너개 정도 있었던 것 같습니다."


5·18 사적지이기도 한 옛 광주교도소는 1980년 당시 계엄군이 시민들에게 총을 난사해 수십명이 희생된 곳입니다.


5·18 직후부터 교도소는 실종자들의 암매장 장소로 의심을 받아왔고, 최근까지도 발굴작업이 진행됐지만 성과는 없었습니다.


1차 육안 감식을 끝낸 유골들은 전남 장성에 있는 국립과학수사연구소 분소로 옮겨졌습니다.


감식해야 할 유골들이 많은 탓에 국과수 본원이 있는 강원도 원주로 유골 일부를 옮겨 집중적인 DNA 감식을 벌이는 방안이 추진되고 있습니다.


또, 현재 전남대가 보관중인 5·18 행방불명자 가족의 혈액 DNA와 대조해 일치 여부를 확인하는 절차도 밝게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MBC뉴스 김철원입니다.


(영상취재: 김상배 (광주))


김철원 기자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