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946161.html?_fr=mt2


채널A, 늑장 제출한 자체보고서에서도 진실 감추기 ‘급급’

등록 :2020-05-22 22:20 수정 :2020-05-22 22:28


21일 방통위에 보고서 제출했으나 관계자 이름 익명 처리

기자 개인 일탈 주장 반복…방통위 “매우 미흡한 보고서”


검언유착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채널A 본사를 압수수색한 지난달 28일 서울 종로구 채널A 건물 앞을 사람들이 지나가고 있다. 김봉규 선임기자 bong9@hani.co.kr

검언유착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채널A 본사를 압수수색한 지난달 28일 서울 종로구 채널A 건물 앞을 사람들이 지나가고 있다. 김봉규 선임기자 bong9@hani.co.kr


현직 검사장과의 친분을 내세워 여권 인사의 비위를 털어놓으라고 취재원을 압박해 취재 윤리 위반과 ‘검-언 유착’ 의혹이 불거진 종합편성채널 <채널에이(A)>가 뒤늦게 자체 진상조사보고서를 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에 제출했지만 부실한 내용으로 진상 규명을 되레 방해한다는 비판을 받는다.


 방통위 관계자는 22일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채널에이가 21일 자체 진상보고서를 제출했으나 지난번 김재호 사장 등 경영진 의견 청취 때 들었던 것과 큰 차이가 없다. 회사 책임은 없고 기자 개인 일탈에 무게가 실렸다”며 “매우 미흡한 보고서”라고 평했다. 이 관계자는 “기자와 검찰 고위 관계자와의 통화 기록은 확인했지만, 사람 이름과 조직 등은 다 가려져 있어 구체적 내용을 알 수 없다. 기자가 동료 기자와 대화하며 검찰 관계자에 관해 이야기하는 대목이 몇 차례 나온다”고 말했다. 김재호·김차수 공동대표 등 채널에이 경영진은 지난달 9일 방통위 조사에서도 “소속 기자가 취재 과정에서 부적절한 행동을 해 취재윤리를 위반한 것은 사실이나 사쪽의 조직적 개입은 없었으며, 해당 기자가 접촉한 검찰 인사가 누구인지 특정할 수 없다”고 주장한 바 있다.


채널에이는 이날 메인뉴스 <뉴스에이> 마지막 꼭지를 통해 “자체 진상조사위원회의 53쪽 분량 진상보고서를 방통위에 제출했다”며 “진상조사 결과는 25일 홈페이지에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취재윤리 위반을 시인하고, 시청자에게 사과했다. 또 재발 방지를 위해 외부인이 참여한 ‘성찰위원회’를 구성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검-언 유착’ 의혹 등 실체적 진상 규명은 빠져 있어 반쪽 사과방송이라는 비판을 면하기 어려워 보인다. 방통위에 제출한 진상보고서 역시 진상 규명보다는 회사가 빠져나갈 여지를 찾고 검찰의 반응을 떠보는 모양새라는 지적이 나온다. 방통위는 진상보고서가 미흡하다며 채널에이에 구체적 조사를 추가 요구했으나 채널에이는 더 나올 게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진상 규명의 몫은 자연스럽게 검찰 수사로 넘어가는 분위기다. 하지만 검찰 수사도 아직 지지부진한 상태다.


방통위는 지난달 채널에이 재승인 의결에서 방송의 공적 책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중대한 문제가 확인되면 재승인을 취소한다는 ‘철회권 유보’ 조건을 달아 재승인을 통과시켰다.


문현숙 선임기자 hyunsm@hani.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