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603113730160


5·18단체 "노태우 아들 묘지 참배, 사과·책임 본질 흐려"

천정인 입력 2020.06.03. 11:37 


5·18묘지에 무릎꿇은 노재헌 씨 [국립 5·18민주묘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5·18묘지에 무릎꿇은 노재헌 씨 [국립 5·18민주묘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노태우 전 대통령의 외아들 재헌 씨가 국립 5·18민주묘지를 참배한 것을 두고 5월 단체들이 경계와 우려를 표명했다.


5·18기념재단과 5월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는 3일 보도자료를 통해 "재헌 씨가 국립 5·18민주묘지를 찾은 것에 대해 참회라는 억측이 난무하는 등 본질을 흐리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것이 실제 노태우 씨의 뜻인지는 재헌 씨의 발언 외에는 확인된 사실이 없다"며 "우리는 노씨의 가족들이 아버지의 국립묘지 안장을 희망하고 있다는 등의 언론 보도를 흘리며 몇 번의 묘지 참배로 5·18 학살 책임을 다한 것처럼 행동하는 것은 용납하기 어렵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우리는 학살책임자의 사죄와 반성을 바라는 것"이라며 "반란과 내란으로 유죄 판결을 받은 노씨가 여전히 대통령이라는 이름으로 5·18묘지에 추모 화환을 보내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지적했다.


특히 2011년 노씨의 회고록을 두고 "80년 광주사태의 진범은 유언비어라며 책임을 오히려 유언비어에 돌렸다"며 "아무런 사죄와 반성 없이 아들을 시켜 추모 화환을 전달하고 일부 언론에서 이를 대단한 것으로 추켜세우는 것은 문제의 본질을 한참 벗어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재헌 씨의 묘지 참배는 의미 있는 일이지만 우선돼야 할 것은 노씨 본인의 사죄"라며 "노씨가 진정 5·18 희생자에 대한 참회의 뜻이 있다면 지금 당장이라도 자신의 책임을 공식적으로 시인하고 잘못을 뉘우치기 위한 책임 있는 행동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재헌 씨는 지난해 8월 국립 5·18민주묘지를 처음으로 참배한 뒤 지난달 29일에도 민주묘지를 방문해 아버지의 이름이 적힌 조화를 헌화했다.


iny@yna.co.kr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