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602201204954?s=tv_news


개척교회 조사 나갔던 공무원 확진..부평구청 폐쇄

한상우 기자 입력 2020.06.02 20:12 수정 2020.06.02 20:36 


<앵커>


인천 부평구에서는 구청 공무원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서 구청 건물이 모레(4일)까지 문을 닫게 됐습니다. 확진자 가운데 1명은 감염자가 여러 명 나온 부평의 교회에 현장 조사를 나갔던 직원으로 확인됐습니다.


계속해서 한상우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 낮 인천 부평구청, 정문 진입로가 막혔습니다.


[지금 구청이 폐쇄돼서 업무를 못 봐요. (그러면 오늘 (구청에서) 오라는 건 어떻게 되나요.) 11시에 확진자가 나와 가지고….]



오늘 오전 본청 6층에 근무하는 직원 A 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구청은 즉각 건물을 폐쇄하고, 구청 광장에 임시 검사장을 설치해 직원 1천여 명에 대해 전수검사를 벌였습니다.


확진 판정을 받은 직원 A 씨는 그제 집단 감염이 발생한 부평구 성진교회에 현장 조사를 나갔다가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구청 관계자 : 본청 확진자가 종교시설 점검 말고도 그전에 문화 관련 점검을 굉장히 많이 나갔다고 합니다. 노래방이나 PC방이나 이런 데 점검을….]


구청은 A 씨가 성진교회뿐 아니라 코인노래방 20여 곳과 PC방 등 관내 시설 점검이 주업무였던 만큼 또 다른 경로로 감염됐을 가능성도 열어놓고 있습니다.


부평구 부개3동 주민센터에서도 공무원 B 씨가 확진 판정을 받아 주민센터가 폐쇄됐습니다.


B 씨 역시 코로나19 관련 조사 업무를 했던 것으로 확인됐는데, 감염 경로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습니다.


부평구청은 저녁 6시쯤 검사를 마친 직원들을 모두 돌려보내고 모레 6시까지 자택 근무를 명령했습니다.


구청 직원들에 대한 검사 결과는 내일 오전쯤 나올 예정인데, 구청은 모레까지 폐쇄하기로 했습니다.


(영상취재 : 임동국, 영상편집 : 박진훈) 


▶ "마스크 안 쓰고 찬송 · 기도"…소모임 참석 73% 확진

[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5816895 ]

▶ 인천 교회 감염 급증세…확진 전 요양원 들른 목사도

[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5816893 ]

  


한상우 기자cacao@sbs.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