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428122942542


"베트남전 종전 45년..학살 피해자들은 한국의 사과를 원합니다"

김다혜 입력 2020.04.28. 12:29 


시민사회단체, 청와대 청원 1주년 맞아 진상조사 거듭 촉구


"베트남전 민간인학살 피해자들은 한국 정부의 사과를 원합니다" 28일 청와대 앞 분수대광장 기자회견. [촬영 김다혜]

"베트남전 민간인학살 피해자들은 한국 정부의 사과를 원합니다" 28일 청와대 앞 분수대광장 기자회견. [촬영 김다혜]


(서울=연합뉴스) 김다혜 기자 = "그날 집으로 들이닥친 한국군이 방공호에 있던 내 가족을 끌어내고 수류탄을 던지며 총을 난사했습니다. 나는 왼쪽 다리와 팔을 다쳤고 왼쪽 눈마저 잃었어요." (베트남인 팜티프엉씨)


"한국군의 총탄에 사람들이 하나둘 쓰러지면서 나와 딸 아이가 맨 밑바닥에 깔렸어요. 아무리 고개를 곧추세워도 귓구멍, 콧구멍, 입으로 핏물이 스며들었어요. 지금까지도 피비린내가 사라지지 않네요." (베트남인 쯔엉티쑤옌씨)


구수정 한베평화재단 상임이사는 28일 서울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베트남전 민간인 학살 피해자와 유족들의 사연을 구슬프게 읊었다.


베트남전 종전일(1975년 4월30일) 45주년을 이틀 앞두고 열린 '베트남 전쟁 문제의 정의로운 해결을 위한 시민사회네트워크'(시민사회넷)의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한국군의 민간인 학살 주장에 대한 진상 조사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이어졌다.


앞서 베트남전 민간인 학살 피해자와 유족 103명은 지난해 4월 한베평화재단과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을 통해 청와대에 민간인 학살 진상 조사에 나서달라고 요구하는 청원을 냈다.


국방부는 지난해 9월 청원인들에게 보낸 답변서에서 한국군 전투 사료 등에서는 한국군에 의한 민간인 학살 내용이 확인되지 않고, 한국-베트남 정부 간 공동조사 여건은 아직 조성되지 못하는 상황이라고 답했다고 시민사회넷은 전했다.


시민사회넷은 "예의를 갖춘 여러 표현에도 불구하고 결국 아무것도 하지 않겠다는 것이었다"며 "그것은 청원인들에게 실망스럽고 받아들이기 힘든 결과였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가 이 문제를 마주해야 하는 이유는 단지 피해자들의 억울한 호소에만 있지 않다"며 "베트남전쟁 참전의 역사를 통해 가해의 역사를 성찰하고 우리도 언제든 타인에게 부당하게 위해를 가할 수 있는 존재임을 인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moment@yna.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