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nocutnews.co.kr/news/5600458

 

[영상]尹 "없는 사람 부정식품이라도" 발언에…"선무당" 비판 쇄도[이슈시개]

CBS노컷뉴스 이참슬 기자 2021-08-02 11:52 

 

尹 "없는 사람은 부정식품이라도 먹을 수 있다"

조국 "尹 따르면 없는 사람, 부정식품도 선택할 수 있어야"

이재명 "독약은 약 아니다"…尹 측 "해석 와전된 것"

 

국민의힘에 입당한 윤석열 대선 예비후보가 2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 공부모임 '명불허전 보수다 시즌5' 초청 강연에 참석해 강연을 하고 있다. 윤창원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없는 사람은 부정식품이라도 먹을 수 있게 해야 한다"는 발언을 한 것이 뒤늦게 알려지자, 정치권 안팎에서는 "어안이 벙벙", "선무당이 사람잡는다" 등의 비판이 잇따르고 있다.

 

1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페이스북에 "병 걸리고 죽는 거면 몰라도 없는 사람들은 부정식품 아래 것도 선택할 수 있어야 한다, 이 발언은 놓쳤다"라는 글과 함께 윤 전 총장이 매일경제와 한 인터뷰 영상을 공유했다.

 

조 전 장관은 "매경 인터뷰에서 표출된 윤석열의 경제철학에 따르면, '없는 사람'은 '부정식품 그 아래 것'을 '선택'하여 먹을 수 있어야 하고, '주 120시간 노동'도 '선택'하며 일할 수 있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조국 전 장관 페이스북 캡처

 

앞서 윤 전 총장은 지난달 19일 있던 인터뷰에서 '선택할 자유'에 관한 질문을 받자 미국의 경제학자 밀턴 프리드먼을 인용해 답변했다. 윤 전 총장은 "상부에서 단속 지시가 대검 각 부서를 통해서 일선 청으로 내려오는데 프리드먼의 책을 보면 '이런 것은 단속하면 안 된다'라는 것들이 나온다"며 부정식품을 예시로 들었다.

 

그는 "단속이라는 것은 퀄리티(품질) 기준을 딱 잘라서 떨어지는 건 형사 처벌하라는 것"이라며 "프리드먼은 먹으면 사람이 병 걸리고 죽는 거면 몰라도 부정식품이라든지, 없는 사람은 그 아래도 선택할 수 있게 더 싸게 먹을 수 있게 해줘야 된다(는 것). 먹는다고 당장 어떻게 되는 것도 아니고"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예를 들어 햄버거 50센트짜리를 먹을 수 있어야 하는데 50센트짜리를 팔면서 위생이나 퀄리티를 5달러로 맞춰놓으면 그것은 소비자의 선택의 자유를 제한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일 페이스북에 '윤석열 후보님, 독약은 약이 아닙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 지사는 "어안이 벙벙하다"며 "G8의 국력을 인정받는 21세기 대한민국에서 가난한 사람들은, 부정식품 그 아래 것이라도 선택할 수 있게 해야 한다는 말이 나온다는 것이 믿기지 않는다"고 전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윤창원 기자

 

이어 "국가의 기본 책무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이라며 "그래서 국가는 모든 국민에게 건강하고 안전한 먹거리가 안정적으로 공급되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윤 후보님이 생각하는 국가의 역할은, 없는 사람에게 부정식품 그 아래 것이라도 선택해서 먹을 수 있도록 규제를 풀어주는 거냐"며 "건강, 위생, 안전, 생명이라는 국민의 기본권이 빈부에 따라 차별적으로 적용될 수 있는 것이 윤 후보가 강조하는 공정이냐"고 몰아붙였다.

 

이 지사는 "윤 전 총장이 대통령으로서 만들고자 하는 나라는 도대체 어떤 나라냐"면서 "없는 사람들은 '주 120시간 노동'하면서 '부정식품이나 그 아래 것을 먹는' 그런 나라를 만들려는 것인가"라고 되물었다.

 

류영진 전 식약처장도 윤 전 총장의 발언에 일침을 놓았다. 류 전 식약처장은 "선무당이 사람잡겠다"며 "참으로 황당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식품은 식품위생법에 따른 위해 기준을 정하고 관리한다  영업장 시설기준과 위해물질 관리기준을 넘지 않도록 지속적으로 관리한 결과 대한민국은 5점 만점에 5점으로 식품관리 일등 국가"라며 "참고로 미국은 4점"이라고 덧붙였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