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10903193728522


추미애, 고발사주 의혹 "尹부부와 한동훈 모의기획 흔적"

김동호 입력 2021. 09. 03. 19:37 


"尹지휘 아래 한동훈 이용 유시민 엮으려다 탄로..손준성으로 2차 공작"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3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 "윤석열 부부와 한동훈 등이 모의 기획을 한 흔적이 뚜렷하다"고 주장했다.


장관 재직시 윤 전 검찰총장과 수사·인사 문제 등을 놓고 갈등을 겪었던 추 전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 글에서 윤 전 총장과 한동훈 검사장, 채널A 기자 사이 '검언유착 의혹'에 대한 진상 파악을 지시했던 지난해 4월 정황을 설명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추 전 장관은 지난해 3월 31일 이른바 '검언 유착' 관련 MBC 보도가 나오자 그다음 날인 4월 1일과 2일 윤 전 총장과 한 검사장, 권순정 대검 대변인, 손준성 수사정보정책관 사이 수십 통의 전화 통화와 단체카톡방 대화가 오갔다고 밝혔다.


그리고 이튿날인 4월 3일 현재 의혹이 제기된 '고발 사주'로 이어졌다는 것이다.


추 전 장관은 "윤석열의 지휘 아래 한동훈이 범정(수사정보정책관실)을 이용해 1차로 유시민 엮기 공작을 벌였으나, 제보자 X의 제보로 탄로나자 다시 범정 손준성을 이용해 2차 청부 고발 공작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무렵 3개월간 한동훈은 (윤 전 총장 부인) 김건희와의 332회, 윤 총장과 2천330회 카톡을 주고받았다"면서 "한동훈이 필사적으로 핸드폰 비밀번호 제공을 거부하고 압수수색을 저지한 것도 이와 무관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대검 감찰부는 즉시 증거확보에 나서고 공수처는 증거인멸이 완료되기 전에 수사에 나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dk@yna.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