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10914211344394?s=tv_news


박범계 "장기간 사찰·정보 수집 의심"..진상조사는 尹 제외

이재희 입력 2021. 09. 14. 21:13 수정 2021. 09. 14. 22:25 



[앵커]


'고발 사주'에 이어 '장모 문건' 의혹까지 불거지자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의혹의 중심에 있는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실을 정조준했습니다.


오랜시간 사찰하거나 정보를 수집한 것으로 의심된다는 겁니다.


이재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이 김웅 의원에게 보냈다는 의혹을 받는 고발장입니다.


2019년 8월부터 범여권 인사들이 공직선거법을 위반하고, 윤석열 전 검찰총장 등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혐의가 담겼습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고발장에 적힌 범행 시기를 주목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적어도 2019년 8월부터 관련 정보를 수집, 관리했을 수 있다며 사찰까지 언급했습니다.


[박범계/법무부 장관 : "상당한 정도의 정보가 축적되지 않고서는 이 고발장을 작성할 수가 없습니다. 사찰 내지는 정보의 수집이 있지 않았을까 하는 게 제 생각입니다."]


고발장 전달자 '손준성'이 손준성 검사가 맞냐는 의원 질의에도 동의했습니다.


[박범계/법무부 장관 : "(이 손준성 보냄이 검사 손준성이 보낸 것으로 사실상 봐도 되는 것 아니겠습니까?) 무리가 없겠습니다."]


박 장관은 수사정보정책관실의 컴퓨터 기록이 정기적으로 삭제된 것과 관련해, 은폐 의도와 보안 규정 위반 등을 따져볼 필요가 있다고도 했습니다.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한 대검 감찰부의 진상 조사가 손 검사 개인을 넘어 수사정보정책관실 업무 전반으로 확대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진상조사 상황 등에 대해 대검 감찰부는 법과 원칙에 따라 조사하고 있다는 원론적 입장을 밝혔습니다.


다만, 윤 전 총장에게 혐의 적용이 어렵다고 잠정 결론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선, 검찰 공무원이 아니어서 진상조사 대상도 아니라는 취지로 설명했습니다.


손준성 검사는 고발장을 작성하거나 전달한 사실이 결코 없고, 공수처 관계자의 피의사실 공표가 의심된다며 강력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재희입니다.


영상편집:김기곤/그래픽:김정현


이재희 기자 (leej@kbs.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