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11216202206102


[제보는 MBC] 문화재급 억대 나전칠기..故 전두환 연희동 응접실에 있었다?

임상재 입력 2021. 12. 16. 20:22 



[뉴스데스크] ◀ 앵커 ▶


제보는 MBC입니다.


지난달 숨진 고 전두환 씨 측이 최고급 나전칠기 가구 여러 개를 장인들의 물건만 거래되는 시장에 내놨다는 제보가 들어왔습니다.


해당 가구들은 무형문화재인 고 김태희 선생의 유작들인데, 값을 따지기도 어려운 명품들이라고 합니다.


이 가구들이 어디서 온 건지 임상재 기자가 추적해봤습니다.


◀ 리포트 ▶


수소문 끝에 고 김태희 선생의 나전칠기 가구가 있다는 전시장을 찾아가 봤습니다.


매장에 들어가자 가장 안쪽에 12자 크기, 3.6미터짜리 화려한 나전칠기 자개장롱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장수를 상징하는 소나무와 학, 거북이 같은 십장생이 촘촘히 새겨졌습니다.


노란색 새는 금가루를 뿌려 표현했습니다.


가구를 세워놓으면 보이지 않는 옆면까지도 한자 그림으로 장식했습니다.


나전칠기로 십장생을 그린 이 장롱은, 국가 중요무형문화재였던 나전칠기장 고 김태희 선생이 지난 1984년 만든 작품입니다.


6년 동안 하나하나 손으로 만들었는데, 보통 쓰는 두꺼운 조개껍데기가 아니라 특별히 얇은 걸 사용해 예술성을 높였다고 합니다.


[배명주/'한국칠기' 대표] "그렇게 정교하게 하시는 분들이 (국내에) 몇 사람 안 되는 줄 압니다. <부르는 게 값이겠어요.> 네, 김태희 선생님은 그랬습니다."


과거 신문을 찾아보니 이 장롱은 지난 1985년 12월, 서울 종로에서 열린 고 김태희 선생의 첫 개인 전시회에서 처음 공개됐습니다.


당시 일간지는 "시가 3억 원의 장롱이 가장 눈길을 모은다"며 "이미 중동의 부호와 상담이 오가고 있는 이 장롱은 '전통'을 바탕으로 한 현대 나전칠기 공예의 극치를 보여준다"고 보도했습니다.


막 출시된 소나타 1800cc가 9백50만원, 서울 압구정 현대아파트 48평형 한 채가 9천 5백만원이던 시절로, 당시 강남 아파트 세 채 값이었습니다.


전시장에는 장롱 뿐 아니라, 화장대와 문갑 2개, 탁자 2개도 함께 놓여 있습니다.


고 김태희 선생의 작품도록을 확인한 결과, 모두 김 선생의 작품과 일치합니다.


복수의 업계 관계자들은 "이 가구들은 모두 고 전두환 씨의 연희동 자택 응접실에 30년 정도 있었던 물건"이라고 말했습니다.


"고 전두환 씨측이 3~4년 전쯤 이 가구들을 중고시장에 매물로 내놨고, 비교적 싼 가격인 1억 원에서 1억 5천만 원에 팔려고 했다"는 겁니다.


업계 관계자들은 "고 전두환 씨측이 구입한 것은 아니고, 본래 한 대기업이 일해재단에 선물했는데, 1987년 재단을 통해 연희동 자택으로 넘겨진 것으로 알고있다"고 말했습니다.


일해재단은 고 전두환 씨가 자신의 호를 따서 1984년 만든 장학재단으로, 대통령 임기 중 대기업들로부터 기부금 명목으로 6백억 원을 걷은 곳입니다.


관계자들은 "장롱에는 귀중품을 보관하는 비밀 수납공간도 있다"고 했습니다.


실제로 취재진이 전시장에 갔을 때 장롱 아래쪽 서랍을 빼냈더니, 바닥에 깊숙이 파여진 공간이 나타났습니다.


고가구 시장에선 "실제 한 기업인이 구입하려다가, 고 전두환 씨 집에 있던 물건이란 걸 뒤늦게 알고 구매를 취소했다"는 증언도 나왔습니다.


"해당 기업인의 가족 한 명이 광주 민주화운동 당시 희생됐다"는 게 취소의 이유였다는 겁니다.


MBC 자료영상을 확인해 봤습니다.


2007년 1월, 고 전두환 씨가 손님을 맞이하는 응접실에 자개 가구가 눈에 띕니다.


업계 관계자는 "영상 속 가구는 매물로 나와있진 않지만, 장롱과 마찬가지로 고 김태희 선생의 작품"이라고 밝혔습니다.


일해재단이 이름을 바꾼 세종연구소를 찾아가 봤습니다.


[세종연구소 관계자] "일해재단에 계신 분들이 거의 안 계세요. 전혀 그거는 알 수가 없는… <알 만한 분이 계실까요?> 없죠. 다 정년퇴직하셨죠, 그때 계신 분들은."


고 전두환 씨측 대변인 역할을 맡고 있는 민정기 전 비서관에게 연락해 봤습니다.


"응접실에 자개 가구들이 있었던 건 맞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어떻게 취득했는지, 지금 매물로 내놨는지는 알지 못하고, 사적인 일이라 가족들에게 확인해 줄 수도 없다"고 했습니다.


서울 연희동 고 전두환 씨 자택을 찾아갔습니다.


대문을 두드렸지만 응답은 없었고, 경호팀이 나와 막아섰습니다.


지난 1997년 대법원으로부터 무기징역과 함께 추징금 2205억 원을 선고받은 전 씨는, 당시 313억 원만 낸 뒤 "전 재산이 29만 원뿐"이라고 말했습니다.


끝내 추징금 956억 원과 지방세 10억 원 가까이를 내지 않고 지난달 사망했습니다.


가구도 추징대상인지에 대해 관계당국은 "검토해 봐야한다"고 밝혔습니다.


MBC뉴스 임상재입니다.


영상취재 : 나경운, 최인규 / 영상편집 : 김재환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영상취재 : 나경운, 최인규 / 영상편집 : 김재환


임상재 기자 (limsj@mbc.co.kr)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