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www.nocutnews.co.kr/news/5698445


국힘 "대구 무공천" 발표했더니…김재원 "당 명령으로 무소속 출마"

CBS노컷뉴스 송영훈 기자 2022-01-28 14:40 


국민의힘 28일 "대구 중·남구 무공천" 발표

앞서 대장동 의혹 휘말린 곽상도 지역구

"공당으로서 무한한 책임감… 무공천"

그러자 김재원 최고위원 "무소속으로 출마할 것"

"무소속으로 당선돼 돌아오라는 당의 명령"


박종민 기자·윤창원 기자

박종민 기자·윤창원 기자


국민의힘이 28일 대장동 의혹에 휘말리며 국회의원 자리에서 물러난 곽상도 전 의원의 지역구 대구 중·남구 보궐선거에 무공천을 결정했다. 하지만 같은 날 당 지도부인 김재원 최고위원은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되어 돌아오라는 당의 명령에 무조건 복종한다"고 출마 의사를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방송과 자신의 SNS를 통해 대구 중·남구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 의사를 재확인했다.


앞서 이날 오전 국민의힘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은 "(곽상도 전 의원이) 대장동 게이트와 관련된 범죄 혐의를 받아서 수사 중"이라며 "대구 중·남구 지역은 공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공당으로서 무한한 책임감을 느낀다"라고 밝혔는데, 김재원 최고위원이 무소속으로라도 출마하겠다고 밝힌 것이다.


김 최고위원은 "당의 어려운 결정을 환영한다"라며 "당의 도움 없이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돼 돌아오라는 당의 명령에 무조건 복종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날 방송에 나가서도 "아마도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돼 돌아오라는 당의 지시로 판단한다"라고 말했다.


다만 국민의힘이 공당으로서 책임감을 느낀다며 무공천을 결정한 상황에서 당 지도부 구성원 중 한 명인 김 최고위원이 무소속 출마 입장을 밝혀 논란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권영세 선대본부장은 '탈당 후 무소속 출마를 막을 방법이 있는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그건 현실적으로 막을 방법이 없다"라며 "그러나 지금 우리 당원인 분들은 이 취지를 받아, 대선 운동에 매진해달라"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의 이같은 움직임에 국민을 우롱하는 것을 넘어 무시하는 처사라며 강력 반발했다.


민주당 박찬대 대변인은 이날 '국민 무서운 줄 모르는 국민의힘, 정말 방자한 무공천 결정'이라는 논평을 통해 "국민의힘이 대구 중구·남구 무공천을 결정한 지 2시간도 안 돼 김재원 최고위원이 무소속 위장 출마를 선언했다"며 "충분히 예견됐다는 점에서 무공천을 가장한 공천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공당'을 자처하는 국민의힘 지도부인 김재원 최고위원이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된 후 복당하겠다는 얘기를 얼굴색 하나 바꾸지 않고 밝히니 정말 뻔뻔하다"며 "무소속으로 옷만 갈아입으면 국민께서 속아서 찍어주고, 다시 국민의힘으로 옷을 갈아입으면 책임을 면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인지 어이가 없다"고 일갈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이메일 nocutnews@cbs.co.kr

카카오톡@노컷뉴스

CBS노컷뉴스 송영훈 기자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