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imnews.imbc.com/replay/2022/nwdesk/article/6344301_35744.html


"김만배 尹부친 집 구매 모의" VS "李 김문기 알면서 거짓말"

입력 2022-02-23 20:03 | 수정 2022-02-23 20:060



앵커


대장동 사건을 둘러싼 공방도 치열했는데요.


먼저 민주당은, 김만배 씨의 녹취록에 김씨의 누나가 윤석열 후보 부친의 집을 사들이는 문제를 논의하는 정황이 담겼다면서, '수상한 거래'의 전모를 밝히라고 압박했고요.


이에 맞서 국민의힘은 대장동 핵심 실무자였던 고 김문기 씨의 아들과 기자회견을 열어서, 김씨를 잘 모른다는 이재명 후보를 비판했습니다.


이학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일부 언론에 공개된 김만배 씨와 정영학 회계사의 대화 녹취록입니다.


정 회계사가 "그 회사에 집 넘기고 돈 받으시고 이렇게 하셔도 됩니다"‥ "대신 시가보다 너무 비싸게 하시지는 말고요"라며 주택 거래를 암시하는 언급을 합니다.


그러자 김씨는 "내가 차라리 그냥 많이 빼서 현찰로 바꿔서 그렇게 계속 줘야 되겠다, 누나한테"라고 말했고 정 회계사는 "누님을 그럼 이 회사에 취직을 시켜도 되지 않습니까, 그래서 월급으로 연봉 1억씩 드리겠습니다, 해도 되고요"라며 김씨 누나에게 돈을 주는 문제를 상의합니다.


민주당은 김만배씨가 누나를 통해 주택 매입을 모의하는 녹취록이 나왔다며 김씨 누나의 윤석열 후보 부친 자택 매입은 절대 우연이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우상호/더불어민주당 선대위 총괄선대본부장]

"실소유주라던 누나는 꼭두각시이고요. 특정인의 이익을 위해서 주택을 매입한 정황이 확인되고 있습니다."


이에대해 국민의힘은 녹취록에 나온 집이 윤 후보 부친 집이라는 근거가 어디있냐며 악마의 편집으로 녹취록을 왜곡하지 말라고 반박했습니다.


국민의힘은 대장동 사업 핵심 실무자로 수사를 받다 극단적인 선택을 한 고 김문기씨의 아들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어 이재명 후보가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반격에 나섰습니다.


이 후보의 시장시절 출장에 동행한 김문기 씨의 사진과 당시 딸에게 보낸 영상을 공개하며 김씨를 잘 모른다는 이 후보의 말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비판했습니다.


[고 김문기 씨/2015년 1월 호주 출장 중 딸에게 보낸 영상]

"나 얼굴 너무 많이 타버렸어. 오늘 시장님하고 본부장님하고 골프까지 쳤다. 오늘 너무 재밌었고 좋은 시간이었어."


민주당은 입장문을 통해 고 김문기씨에게 다시 한번 깊은 애도를 표한다면서 유족들도 응어리진 마음을 풀기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대장동 녹취록의 그분이라는 의혹이 제기된 조재연 대법관은 오늘 기자회견을 자청해 김만배씨는 물론 대장동 사건에 관련된 그 누구와도 만난 적이 없다며 모든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MBC뉴스 이학수입니다.


영상취재:송록필·장재현/영상편집:신재란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