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media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302602


“확진자 수십만명 발표 투표 못하게” 윤석열 발언은 근거없는 음모론

기자명 장슬기 기자   입력 2022.02.28 16:38  

 

온라인에서 퍼진 확진자수 조작 음모론, 윤석열이 유세현장서 꺼내…방역당국 “검사는 민간기관에서, 조작 불가” 입장 이미 밝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정부가 대선 당일날 확진자수를 부풀려 당일날 투표를 못하게 막을 수 있다는 내용의 음모론을 주장했다. 보수진영 내에서 사전투표가 조작가능성이 있다며 음모론을 주장하는 가운데 윤 후보가 다른 내용의 음모론을 꺼낸 것이다. 


윤 후보는 28일 오전 강원 동해시 유세현장에서 “선거 날 코로나19 확진자가 수십만명 나온다고 발표해서 여러분 당일날 투표를 못하게 막을 수도 있다”며 오는 4~5일 사전투표를 독려했다. 


코로나 확진자수 조작 의혹은 그동안 온라인상에서 수없이 나왔던 음모론 중 하나다. 방역당국 브리핑에서 “검사 건수를 공격적으로 확대하고 있어서 환자가 증가할 수 있다”고 한 발언 등 일부 내용을 확대해석해 정부가 확진자 수를 조작, 즉 인위적으로 증가하게 한다고 단정한 음모론이다.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사진=국민의힘 선대본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사진=국민의힘 선대본

 

방역당국은 이미 이러한 음모론에 대한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김갑정 중앙방역대책본부 진단총괄팀장은 지난 15일 백브리핑에서 “정부가 검사를 억제해 확진자 수를 조절한다는 지적이 있는데 사실 그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검사자) 본인들이 선별진료소나 의료기관 등 검사가 가능한 기관을 자유롭게 가셔서 검사를 받으시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실제 검사기관도 약 280여 개가 있는데 그 중 대부분이 민간 의료기관이기 때문에 정부가 인위적으로 검사를 억제하거나 조정할 수 있는 시스템이 아니란 점을 확실히 말씀드린다”고 했다. 


고재영 질병관리청 대변인 역시 15일 “(코로나19 사태 초기인) 2020년 초반에도 이같은 거짓주장이 있었다”며 “PCR 검사는 의료기관·선별진료소의 의료인이 실시하고 의뢰하는 것으로 (정부가) 확진자 수나 검사역량을 일부러 축소한다는 의견은 거짓”이라고 반박했다. 


그럼에도 윤 후보가 코로나 확진자수 집계를 정부가 모두 통제할 수 있는 것처럼 발언하며 투표를 독려한 것이다. 


윤 후보는 유세현장에서 “(대선) 당일 투표를 해서는 이길 수가 없다”며 “재작년에 4.15 총선에서 부정 의혹이 있다고 생각하는 분이 많은 걸로 안다. 이번 선거에서도 부정할 것이 명백하다고 사전 투표를 안 한다는 분들이 많은데 저희 국민의힘에서 이번에 공명선거감시단을 발족해서 철저하게 감시하겠다”고 말했다. 


보수진영에서는 선거 관련 음모론도 제기되고 있다.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가 주도하는 부정선거방지대 등은 사전투표가 조작가능성이 있다며 여러 근거들을 유포하고 있지만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측 반박을 보면 단순 실무자 실수나 선거과정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채 제기한 의혹이었다. 


[관련기사 : '사전투표 조작' 황교안 대표 단체 주장 실은 광고 진실은]


※ 미디어오늘은 여러분의 제보를 소중히 생각합니다. 

news@mediatoday.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