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619799


최초 '코호트격리' 대구 아파트 142명 중 94명이 신천지 교인

[대구] 권영진 "아파트 출입 통제, 법적 문제 없어...신천지 집단 거주지 10군데 더 있다"

20.03.07 12:28 l 최종 업데이트 20.03.07 13:04 l 김성욱(etshiro)


 코로나19가 확산하는 대구에서 국내 첫 아파트 대상의 코호트 격리가 시행됐다. 130여 가구가 사는 것으로 전해진 이 아파트에선 지금까지 46명의 확진자가 나온 것으로 파악됐다. 7일 해당 아파트의 모습.

▲  코로나19가 확산하는 대구에서 국내 첫 아파트 대상의 코호트 격리가 시행됐다. 130여 가구가 사는 것으로 전해진 이 아파트에선 지금까지 46명의 확진자가 나온 것으로 파악됐다. 7일 해당 아파트의 모습. ⓒ 연합뉴스

 

대구시가 7일 코로나19 감염자가 대거 발생한 한 시립 임대아파트를 코호트 격리했다. 아파트를 통째로 격리한 것은 전국에서 이번이 처음이다. 대구시에 따르면 이 아파트 입주자 142명 중 94명(66%)이 신천지 교인인 것으로 알려졌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날 오전 대구광역시 중구 대구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정례 브리핑에서 "달서구 성당동의 한마음아파트에서 확진자가 46명 발생했다"라며 건물 자체에 대한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권 시장은 "아파트 전체를 출입 통제하고 있다는 측면에서 코호트 격리라고 명명해도 된다"고 했다. 코호트 격리는 특정 질병에 노출된 사람과 시설을 동일 집단으로 묶어 한꺼번에 격리하는 조치다.


대구시 종합복지회관 내에 위치한 이 아파트는 35세 이하 미혼 여성 노동자를 위한 대구시 소유 임대 아파트다.


권 시장은 "지난 4일 코로나19 확진자들의 거주지 분포도를 분석하던 중 해당 아파트에서 많은 확진자가 발생한 사실을 확인하고 심층 조사한 결과 입주자 142명 중 94명이 신천지 교인이고, 이중 코로나19 확진자가 46명인 것으로 확인했다"고 했다.


이어 "확진자 46명 중 14명은 병원으로 이송됐고 32명은 입원 대기 중"이라며 "대구시는 5일 입주자 전원에게 자가격리 기간 연장을 통보했고 입주자 전원에 대해 검체 검사를 실시했다"고 말했다.


대구시 관계자에 따르면 이 아파트에 거주하는 신천지 교인은 모두 오는 15일까지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신천지 교인이 아닌 거주자 중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은 경우는 격리에서 해제된다.


"법적 문제 없다... 신천지 교인 집단 거주지, 10군데 정도 더 있어"


한편, 권 시장은 한 아파트에 신천지 교인 거주자가 다수 확인된 것과 관련해 "입주할 때 신천지 교인 여부를 확인할 수는 없다"고 했다. 권 시장은 "해당 아파트는 종교와 관계 없이 35세 미만 여성 근로자(노동자)를 위해 대구시가 저렴하게 임대하는 아파트"라고 설명했다.


권 시장은 '해당 아파트에 비신도나 비확진자도 있는데 코호트 격리를 하는 데 법적인 문제는 없나'란 질문엔 "현재 자가격리 대상자들이기에 문제가 없다"고 답했다.


이 아파트의 집단 감염은 인근 문성병원과는 크게 관련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대구시 관계자는 "한마음아파트 거주자 중 문성병원 직원이 1명 있었지만 검사 결과 음성이 나왔다"고 말했다. 이 아파트와 가까운 대구시 남구 문성병원에선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10명 발생한 바 있다.


대구시 관계자는 "한마음아파트 사례는 신천지 교인들이 어떻게 거주하고 있고 코로나19 전파가 왜 이렇게 높은지 설명하는 주요한 단서가 될 수 있다"라며 "이 아파트와 같이 신천지 거주자들이 집단적으로 모여 사는 것으로 의심되는 곳을 10군데 정도 찾았고, 추가 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다만 "이 10군데가 모두 아파트인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