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202152142095&code=910100

디도스·내곡동 사저·FTA 부적절 대응 ‘구설 몰고다닌 MB 참모’
구교형 기자 wassup01@kyunghyang.com  입력 : 2012-02-15 21:42:09ㅣ수정 : 2012-02-16 01:36:57

김효재 전 청와대 전무수석

한나라당(현 새누리당) 전당대회 돈봉투 살포 사건에 연루된 김효재 전 청와대 정무수석(60)은 이번 사건 외에도 여러 차례 논란을 빚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 디도스(DDoS·분산서비스거부) 공격 사건을 축소·은폐하기 위해 경찰에 외압을 행사했다는 의혹이 대표적이다. 여당 의원들을 상대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비준동의안 처리를 독려하면서 ‘색깔론’을 들고 나오는가 하면 이명박 대통령의 내곡동 사저 파문에 대해서는 “사과할 일은 아니다”라고 했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았다.

김 전 수석은 최근 새누리당을 탈당한 최구식 의원(52)의 비서였던 공모씨(28·구속기소)가 디도스 공격을 주도한 혐의로 체포됐다는 사실이 언론에 공개되기 전날 최 의원에게 이 같은 사실을 먼저 알려줬다. 

김 전 수석은 조현오 경찰청장(57)과 두 차례 직접 통화하면서 수사내용을 따로 보고받기도 했다. 결국 경찰 수사에서 디도스 공격을 지시한 ‘윗선’의 실체는 규명되지 않았고 지난 9일 국회에서 ‘디도스 특검법’이 통과됐다. 국회는 특검 대상에 수사 과정에서 청와대의 의도적인 조작이나 개입이 있었는지 여부도 포함시켰다.

한·미 FTA 비준동의안 처리를 앞두고는 새누리당 국회의원 168명 전원에게 “문을 걸어 닫은 김일성의 선택과 문을 활짝 연 박정희 대통령의 선택이 오늘날 남과 북의 차이를 만든 결정적 요인”이라는 편지를 보냈다. 이후 비준동의안은 야당의 불참 속에 날치기 처리됐다.

김 전 수석은 내곡동 사저 파문과 대통령 측근비리 등이 불거졌을 때는 사과 대신 변명으로 일관해 비판을 받았다. 

무소속 정태근 의원(48)이 “내곡동 사저는 사과할 문제가 아니냐”고 묻자 김 전 수석은 “여론의 지적을 받고 백지화된 만큼 종합적인 판단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또 측근비리가 계속되는 상황에서 도덕적으로 완벽한 정권이라는 주장이 과연 설득력 있겠느냐는 질문에는 “직선제가 도입된 뒤 모든 정부가 선거자금에서 자유롭지 못했지만 우리는 자유로운 정부인데도 도덕적 비난을 받는다. 이를 통해 우리 스스로를 돌아보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는 취지의 말이었다”고 밝혔다.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