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857027


박형준 부산시장 '영어상용도시 추진'에 반발 확산

"부산시 공문서도 영어 병기"... "실패한 정책 답습, 시민 불편만"

22.08.12 12:25 l 최종 업데이트 22.08.12 12:25 l 김보성(kimbsv1)


박형준 부산시장이 지난 9일 '2차 부산미래혁신회의’를 열어 글로벌 영어상용도시의 추진전략을 밝히고 있다.

▲  박형준 부산시장이 지난 9일 "2차 부산미래혁신회의’를 열어 글로벌 영어상용도시의 추진전략을 밝히고 있다. ⓒ 부산시

 

부산시와 부산시교육청의 영어상용도시 추진을 둘러싸고 여진이 계속된다. 전국의 한글 관련 단체가 집단 반발한 데 이어 부산지역 진보정당, 교육단체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공약 실현 나선 박 시장, 규탄하는 한글단체


박형준 부산시장은 지난 지방선거에서 영어상용도시 조성을 공약으로 내놨다. 2030 부산세계박람회를 계기로 영어 사용에 불편함이 없는 환경을 만들겠다는 의도였다. 당선 이후 하윤수 부산시교육감도 부산시와 공조에 나서면서 지난 9일 '글로벌 영어상용도시 부산을 위한 업무협약'이 맺어졌다.


시와 교육청은 영어를 쓰는 게 자유롭고, 외국인의 거주가 편리한 도시를 만들기로 했다. 공문서 영어 병기, 시정 홍보 영문서비스 확대, 도로표지판·도로시설물 영문 표기화, 호텔·식당·상점 영문 표기 확대 등 계획이 제출됐다. 동시에 부산 시민의 영어 역량 강화도 추진한다.


박형준 시장은 이를 부산이 글로벌 허브도시로 가는 첫걸음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영어 상용도시 정책을 통해 생활 속에서 자연스럽게 영어를 사용하는 도시, 외국인과 외국기업이 자유롭게 몰려드는 도시, 외국인이 사는 데 편리하고 좋은 도시를 만들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지자체의 기대와 달리 온도차가 뚜렷했다. 한글학회, 한글문화연대, 전국국어교사모임 등 70여 개 국어단체로 꾸려진 한글문화단체모두모임은 최근 집단 성명에서 "대한민국 전체의 언어 사용 환경을 어지럽히고 공공기관의 영어 남용을 부채질하고 있다"라고 반발했다.


이들 단체는 과거 서울시 등의 영어공용화 정책 실패 사례 등을 예로 들며 "이 정책을 답습하고 있는데 예산과 노력을 헛되이 쓸 위험이 매우 크다"라고 지적했다. 특히 사업 추진이 국제 공인조차 받지 않은 민간 업체의 평가를 토대로 한 것으로, 충분한 현실적 근거가 없다고 꼬집었다.


이후 부산지역 교육단체와 진보정당도 영어상용도시의 문제점을 거론하고 나섰다. 12일 <오마이뉴스>와 만난 강진희 부산교육희망네트워크 집행위원장은 "왜 과거 전철을 밟으려는지 모르겠다. 영어 오남용 논란이 불거질 수밖에 없다"라고 우려했다. 진보당 부산시당은 "즉각 폐기"를 촉구하는 공개적 성명까지 발표했다. 진보당은 "사대주의적 발상의 산물로 시민의 불편만 초래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영어상용화추진팀을 꾸린 부산시는 다른 목소리에도 귀를 기울이겠다고 밝혔지만, 논란은 쉽사리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 한글 관련 단체는 항의 시위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추가로 공개했다. 이건범 한글문화연대 대표는 "시장과 면담을 요구했고 여러 단체와 함께 반대집회, 1인시위, 서명운동, 토론회 등을 펼쳐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