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people.aks.ac.kr/front/tabCon/ppl/pplView.aks?pplId=PPL_2KKR_A9999_1_0005240&isEQ=true&kristalSearchArea=Phttp://db.history.go.kr/url.jsp?ID=tc
http://ko.wikipedia.org/wiki/%EB%B4%89%EC%83%81%EC%99%95


봉상왕(烽上王)

고구려 제14대왕. 일명 치갈왕(雉葛王). 서천왕의 아들.
생몰 : 미상∼300년(봉상왕 9). 
재위 : 292∼300년.
이름 : 상부(相夫), 삽시루(歃矢婁)
가계
     부왕 : 서천왕
     모후 : 왕후 우씨(王后 于氏)
     왕후 : ?
          아들 : 장남, 차남 - 아버지 봉상왕과 함께 목을 매 자결하였다.

292년 음2월 [봉상왕 1년] 이 즈음 서천왕 죽음, 봉상왕 즉위. 
292년 음3월 [봉상왕 1년 3월] 숙부 달가(達賈)를 죽임. 
292년 음9월 [봉상왕 1년 9월] 지진 발생. 
293년 음8월 [봉상왕 2년 8월] 모용외(慕容廆)가 내침. 
293년 음9월 [봉상왕 2년 9월] 왕이 아우 돌고(咄固)를 죽이자 돌고의 아들  
294년 음9월 [봉상왕 3년 9월] 창조리(倉助利)를 국상(國相)으로 삼음. 
296년 음8월 [봉상왕 5년 8월] 모용외(慕容廆)가 재침 
297년 음9월 [응신천황 28년 9월] 고구려가 사자를 보내 조공하고 표 
298년 음9월 [봉상왕 7년 9월] 서리와 우박으로 농사 피해를 입음. 
298년 음10월 [봉상왕 7년 10월] 궁실을 더욱 사치하게 장식함. 
298년 음11월 [봉상왕 7년 11월] 을불을 찾아 죽이려 하였으나 실패함. 
300년 음8월 [봉상왕 9년 8월 : 미천왕 1년] 궁실을 수리하여 백성의 원망이 큼. 

부왕이 죽자 왕위를 계승하였다. 어려서부터 교만하고 의심이 많았다.

왕위에 오르자 곧 왕권의 강화에 주력, 숙신(肅愼)을 격파하여 국민의 존경을 받고 있던 숙부 달가(達賈)를 죽였고, 293년(봉상왕 2)에는 동생 돌고(咄固)를 죽였으며, 피신하고 있던 돌고의 아들 을불(乙弗: 뒤의 美川王)까지 집요하게 추적하는 등 자신의 안전에 위협이 될 수 있는 세력들을 제거하였다. 또한 왕의 권위를 드러내기 위하여 계속된 흉년에도 불구하고 298년과 300년에 궁실을 대규모로 증축하였다.

한편 대외적으로는 중국의 다링강(大凌河) 하류 방면에서 일어나 세력을 확장해가던 선비(鮮卑) 모용부(慕容部)의 모용외(慕容廆)와 충돌하였다.

293년과 296년 모용외군의 침략을 받았는데, 293년에는 신성태수(新城太守) 북부소형(北部小兄)고노자(高奴子)의 활약으로 이들을 격퇴하였고, 296년에는 침략군이 고국원(故國原)에 이르러 서천왕릉을 도굴하려다가 무덤 속에서 음악소리가 들리자 놀라서 스스로 물러갔다. 그런데 이같은 사실들은 당시 모용외의 세력이 아직 요하(遼河)를 넘지 못하였기 때문에 그 사실성 여부에 의문을 제기하는 견해도 있다.

300년에 가뭄으로 백성들이 굶주리는 가운데 왕이 궁실을 수리하려고 백성을 징발하려 하자, 당시의국상(國相) 창조리(倉助利)는 그 부당함을 간하였으나, 왕은 듣지 아니하고 오히려 창조리를 죽이려 하였다. 이에 창조리는 다른 신하들과 왕을 폐위할 것을 모의하였다. 왕은 사태가 돌이킬 수 없는 것을 알고 두 아들과 더불어 자살하였고 봉산원(烽山原)에 묻혔다.



[참고문헌]
三國史記
晋書
高句麗國相考 上(盧重國, 韓國學報 16, 一志社, 1979)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