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imbc.com/broad/tv/culture/straight/vod/

        https://youtu.be/ZWTLYWN0PZM


[스트레이트 82회] 검찰총장 장모님의 수상한 소송  / 중소기업대통령 3선의 비밀

방송일 2020-03-09회차 82회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82회 

1. 장모님과 검사 사위

2. 의혹투성이 ‘중소기업 대통령’


MBC 사이트 동영상 보기 : 


1. 장모님과 검사 사위 

장모의 수상한 투자..검사 사위는 몰랐나?

- 윤석열 검찰총장 장모 최모 씨의 수상한 행적들 추적

- 장모 최씨, 검사 사위 ‘의식’하면서도 때로는 ‘과시’


지난 2013년 최모 씨는 안모 씨와 경기도 성남의 도촌동 땅에 공동으로 투자해 이익을 나누기로 했다. 이 과정에서 최씨는 한 은행의 예금 잔고 증명서를 앞세워 추가 자금 마련을 시도했다. 하지만 이 예금 잔고 증명서는 가짜였고, 위조를 지시한 사람은 바로 최 씨였다. 사문서 위조혐의를 벗어나기 어려운 상황. 이런 사실은 재판이 열리는 법정에서 밝혀진 사실이었지만 어찌된 일인지 검찰은 최 씨를 수사하지 않았다. 


최씨는 ‘투자금을 두 배로 불려준다’는 말에 영리병원 설립 자금을 대 주기도 했다. 최 씨는 이 병원 의료재단의 공동이사장 자리도 맡았다. 하지만 영리병원 설립은 엄연한 의료법 위반 행위. 결국 이 병원은 2015년 당국에 적발돼 폐쇄됐다. 재단의 공동이사장인 구모 씨와 병원 운영자 등이 줄줄이 징역형을 선고 받았다. 하지만 오직 최 씨만은 처벌을 면했다. 공동 투자자들과의 분쟁 과정에서 최 씨만 법적 처벌을 면한 또 하나의 사례였다. 


그런데 이처럼 ‘최 씨만 처벌을 피한 사례들은 더 있다’며 최 씨와 동업했던 투자자들의 제보가 <스트레이트>에 이어지고 있는 상황. 최 씨는 윤석열 현 검찰총장의 장모이다. 최 씨와 동업했던 투자자들은 최 씨가 사위를 의식해 조심하면서도 때로는 과시하는 듯한 언행을 했다고 증언했다. 


이런 사례들은 과연 검찰의 부실 수사에 따른 것이었을까, 아니면 정말 검사 가족이 연루된 봐주기 수사의 결과였을까. 과연 윤석열 현 검찰총장은 이런 사실들을 몰랐던 걸까? <스트레이트>는 최 씨와 동업했다가 피해만 봤다는 투자자들의 증언을 통해 사건을 재구성했다. 또 의혹의 장본인인 장모 최 씨를 어렵게 만나 사건의 진실은 무엇인지 추적했다.  



2. 의혹투성이 ‘중소기업 대통령’    

위법·편법 선거 논란..홈앤쇼핑 주식 논란까지

-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둘러싼 각종 의혹들    

- 이인규 전 중수부장이 홈앤쇼핑 주식을 갖게 된 경위는?    


중소기업중앙회는 360만 중소기업을 대표하는 단체다. 중소기업중앙회 회장은 대통령의 해외 순방에도 수시로 동행하고 정부의 경제 정책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어 회장 선거 때가 되면 후보들이 치열하게 경쟁한다. 현재는 지난해 2월 선거에서 당선된 김기문 씨가 회장을 맡고 있다. 김 회장은 로만손 시계를 만들어 처음 유명해졌고, 이후 액세서리까지 사업 영역을 넓혔다. 김 회장은 햇수로만 9년 넘게 중소기업중앙회를 이끌고 있다. 하지만 중소기업중앙회 회장으로 재직하는 동안 김 회장을 둘러싼 잡음은 끊이지 않고 있다.   

 

김 회장의 비서는 지난해 선거에서 모 일간지 기자에게 ‘김 회장에 대한 인터뷰 기사를 잘 써 달라’는 취지로 현금과 시계 선물을 건넸다가 들통 났다. 김 회장 측으로부터 금품을 받았다는 다른 증언자들도 있어 현재 재판이 진행 중이다. 김 회장이 출마 자격도 편법으로 급조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김 회장이 큰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홈앤쇼핑’ 채널을 통해 특혜를 누렸다는 의혹도 불거진 상태. 게다가 김 회장 일가가 ‘홈앤쇼핑’의 주식을 취득한 과정에 문제를 제기하는 목소리도 높다. 여기에 이인규 전 대검 중수부장의 부인이 홈앤쇼핑 주식을 갖고 있는 사실도 드러났는데.. 이들의 석연찮은 홈앤쇼핑 주식 거래의 내막 등 김 회장을 둘러싼 각종 의혹과 잡음의 실체를 <스트레이트>가 추적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