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312093926226


7년 근무한 박순자 운전기사 "측근 5급 비서관에 등록" 폭로

류호 입력 2020.03.12. 09:39 수정 2020.03.12. 09:53 


“명절 때 마다 주민에게 선물 돌리고 공공기물 도둑질 강요” 주장도


박순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장이 2019년 12월 6일 국회에서 열린 국토위 전체회의에서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일부개정법률안 등 안건을 의결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박순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장이 2019년 12월 6일 국회에서 열린 국토위 전체회의에서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일부개정법률안 등 안건을 의결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인 박순자 미래통합당 의원의 운전기사인 허정씨가 12일 “20대 국회 재직 중 박 의원이 국회 사무실에 실제 근무하지 않는 김모씨를 5급 비서관으로 등록시켰다”며 폭로했다.


허씨는 이날 ‘양심 선언문’이란 제목의 보도자료를 내고 “박 의원을 모시고 다니면서 지켜 본 상황은 양심과는 너무 먼 행위들을 했고, 이를 지켜본 방관자일 수밖에 없었던 점을 고백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허씨는 자신을 2010년 10월부터 박 의원의 지역구인 경기 안산단원을 당원협의회 조직국장으로 근무했고, 7년 간 운전기사로 수행비서 업무를 했다고 소개했다.


허씨는 박 의원이 자신의 측근을 5급 비서관으로 등록 시킨 것을 포함해 의원 재직 중 명절 때마다 유권자들에게 선물을 돌렸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7급에 준하는 대우를 약속했지만, 매월 월급 150만원만 주고 24시간, 365일 일하게 했다”고 말했다. 이어 “(박 의원이) 안산시 꽃과 나무를 불법 도취했고, 국회의원이 공공기물을 도둑질하도록 강요했다”고 말했다.


그는 “박 의원이 안산단원을에 단수공천을 받았다는 소식을 접하고 깊은 회의가 들어 그 동안 박 의원의 비행, 불법을 고백하는 게 우리 유권자들에게 속죄하는 방법이 될 것으로 믿고, 국민과 안산시민들께 사죄하는 마음으로 사실을 밝힌다”며 “박 의원이 안산단원을 국회의원 후보가 돼서는 절대 안 된다고 주장한다”고 말했다.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