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504165739069


이용섭 광주시장, 보수단체 집회금지 행정명령 발동

맹대환 입력 2020.05.04. 16:57 


6일부터 6월3일까지 모든 집회행위 금지

집회 강행할시 참가자별로 벌금 300만원

코로나19 방역 협조, 5·18 반목에 마침표


[광주=뉴시스] 이용섭 광주시장. hgryu77@newsis.com

[광주=뉴시스] 이용섭 광주시장. hgryu77@newsis.com


[광주=뉴시스] 맹대환 기자 = 이용섭 광주시장이 5·18민주화운동 왜곡 우려가 제기되는 보수단체의 광주지역 집회 강행에 대해 4일 오후 5시 기준으로 집회금지 긴급 행정명령을 발동했다.


이 시장은 이날 오후 광주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자유연대 등 보수단체가 집회를 강행하겠다는 뜻을 굽히지 않아 광주시는 오늘 오후 5시를 기준으로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집회금지 긴급 행정명령을 발동한다"고 밝혔다.


행정명령 기간은 6일부터 6월3일까지며 대상은 자유연대 등이 광주시청 앞을 비롯한 광주지역에서 개최 예정인 모든 집회행위가 포함된다. 이 기간 동안 다른 단체들의 집회행사도 모두 금지한다.


이 시장은 "긴급 행정명령을 어기고 집회를 강행할 시에는 집회 참가자 개인별로 300만원 이하의 벌금 등 강력한 법적 조치에 나설 것을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자유연대가 집회를 예고한 6일은 정부가 방역체계 및 국민을 믿고 생활방역 체계로 전환하는 첫날이다"며 "국민 모두가 더욱 철저한 방역수칙 이행으로 협조해야 하고 지자체의 방역 시스템은 물 샐 틈 없이 더욱 촘촘해져야 한다"며 "광주시는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그 어떤 행위도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고 경고했다.


이 시장은 "5·18 40주년을 계기로 온 국민이 반목의 역사에 마침표를 찍고 이념갈등과 지역감정을 넘어 진정한 국민통합의 길에 함께 해 주실 것을 간곡히 호소한다"며 "코로나19 대응이 심각단계를 유지하고 있는 상황에서 국민의 건강과 안전은 뒷전인 채 5·18을 정쟁의 도구로 삼으려는 보수단체에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한편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앞두고 5·18 관련 단체들이 코로나19 대응 차원에서 기념행사를 대부분 취소한 가운데 자유연대 등 보수단체가 오는 16일과 17일 집회신고를 한 데 이어 오는 6일에도 추가 집회신고를 냈다.


☞공감언론 뉴시스 mdhnews@newsis.com



Posted by civ2
TAG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