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503143537104


사망설·독살설·대역설..통일부가 꼽은 北 관련 '오보의 역사'

강병철 입력 2020.05.03. 14:35 


송영길 "검증 어렵다면 최소한 정보원이라도 밝혀야"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사망설까지 제기됐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공개활동을 통해 건재함을 과시하면서 북한의 주요 지도층 인사를 둘러싼 과거 오보가 다시 관심을 받고 있다.


국회 외교통일위 송영길(더불어민주당) 의원이 3일 통일부로부터 제출받은 '북한 주요 인사 사망설 등 오보 현황'에 따르면 그동안 '김일성 사망설', '김정일 피격·대역설', '김경희 독살설' 등의 여러 보도가 오보로 확인됐다.


우선 1986년 국내 한 주요 일간지는 김일성 주석이 총을 맞아서 피살됐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김일성 주석은 1994년 7월 8일에 사망했다.


2011년 12월 17일 사망한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경우 국내 여러 매체가 2004년 11월 25일에 여의도 증권가를 중심으로 '김 위원장이 매제인 장성택 노동당 제1부부장의 아들이 쏜 총탄에 맞아 사망했다는 설'이 돌고 있다고 보도했다.


또 2008년 8월에는 다수 매체가 시게무라 도시미쓰(重村智計) 일본 와세다대 교수의 '김정일의 정체'라는 책을 인용, '김 국방위원장이 5년 전인 2003년에 사망했으며, 현재 와병설이 도는 김정일은 대역'이라고 보도하기도 했다.


외신의 오보 사례도 있다. CNN은 2015년 5월 11일 북한의 고위 탈북자를 인용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고모부인 장성택에 이어 2015년 5월 고모 김경희도 독살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김경희 전 노동당 비서는 2020년 1월 25일 조선중앙통신에 재등장했다고 통일부는 밝혔다.


이밖에 한 국내 언론은 2013년 8월 29일 '가수 현송월을 포함해 북한 유명 예술인 10여명이 김정은 위원장의 지시를 어기고 음란물을 제작·판매한 혐의로 공개 총살됐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현송월은 2014년 5월 16일 조선중앙TV에 모습을 드러냈다.


송 의원은 "북한 관련 오보의 역사는 30년 넘게 계속돼 왔다"면서 "검증이 어렵다면 최소한 정보원이라도 밝혀야 오보를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가짜뉴스 비웃듯' 다시 나타난 김정은 (서울=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노동절(5·1절)이었던 지난 1일 순천인비료공장 준공식에 참석했다고 조선중앙TV가 2일 보도했다. 사진은 준공식 현장에서 자신감에 찬 김 위원장의 모습. [조선중앙TV 화면 캡처] 2020.5.3      [국내에서만 사용 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

'가짜뉴스 비웃듯' 다시 나타난 김정은 (서울=연합뉴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노동절(5·1절)이었던 지난 1일 순천인비료공장 준공식에 참석했다고 조선중앙TV가 2일 보도했다. 사진은 준공식 현장에서 자신감에 찬 김 위원장의 모습. [조선중앙TV 화면 캡처] 2020.5.3 [국내에서만 사용 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photo@yna.co.kr

soleco@yna.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