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media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05859


격리된 우한 교민 사진 찍었던 연합 “사생활침해 맞다”

우한 교민 사진 촬영 부적절 지적… 연합뉴스 “알 권리 차원서 접근, 의도와 다른 논란에 차단조치”

금준경 기자 teenkjk@mediatoday.co.kr 승인 2020.03.14 14:34


외부 인사들로 구성된 연합뉴스 수용자권익위원회에서 연합뉴스의 코로나19 기사에 대한 비판이 나왔다.


뉴스통신진흥회는 지난달 열린 수용자권익위 회의 내용을 최근 공개했다. 위원들은 진천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에 격리 중인 우한 교민들의 숙소 생활을 담은 연합뉴스의 사진 보도가 사생활 침해라고 입을 모았다. 


연합뉴스는 “창밖 내다보는 우한 귀국 교민 어린이” “우한 교민 잠 못 드는 밤” “귀국 후 격리 우한 교민들, 운동·빨래도 각자 방 안에서만” 기사를 통해 교민들의 생활 모습을 찍었다. 이 같은 보도에 한 시민이 연합뉴스 제보 플랫폼에 사생활 침해라고 지적하자 연합뉴스 계정이 “당사자이신가요”라고 답변해 논란이 됐다.  


▲ 교민 숙소를 촬영한 연합뉴스 보도 갈무리.

▲ 교민 숙소를 촬영한 연합뉴스 보도 갈무리.

 

한 위원은 “모자이크 처리를 해도 재난 피해자인 시민들을 호기심의 대상으로 만들고 그들의 사생활을 침해했다는 비판에서 자유로울 수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위원은 “(트위터에 올라온 답변이) 사실이라면 여러 측면에서 문제라고 생각한다. 당사자만이 연합뉴스 기사에 목소리를 내고 비판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독자 의견에 응하는 자세가 부적절했다”고 지적했다. 


다른 위원도 “우한 교민들의 격리를 과대 해석, 지나친 불안과 혐오를 일으키는 문제의 여지가 있다고 생각한다. 교민들은 확진자가 아니지만 전염병이 확산하고 있는 상황에서 관리되고 있는 것이므로 당연히 사생활 보호가 필요했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위원도 같은 문제를 지적하며 “연합뉴스 홈페이지에서 해당 사진은 삭제된 것 같은데 포털에서는 아직 검색되고 있다. 삭제를 결정했다면 포털에서도 함께 삭제해야 하는 것은 아닌지 아니면 다른 의도가 있었던 것인지 묻고 싶다”고 했다. 


그러자 연합뉴스 관계자는 “이번 사안은 국가시설에 격리된 국민의 관심이 집중되는 귀국 교민들의 움직임을 취재한 것으로, 알권리 차원에서 접근해야 할 부분이 있었다”며 “무엇을 하고 있는지를 구체적으로 보여주려 하기보다 안전한 고국 땅에서 안도하며 차분하게 첫날을 맞는 모습을 보여주고자 했다”고 답했다. 


▲ 트위터에 올라온 연합뉴스 제보 플랫폼과 대화.

▲ 트위터에 올라온 연합뉴스 제보 플랫폼과 대화.

 

연합뉴스 관계자는 “의도와는 다른 논란을 낳는 측면이 발생했기에 더는 노출하지 말자는 차원에서 기사에 매핑된 사진에 대한 매핑 차단조치를 했다. 어린이 사진의 경우 포털에서 검색되지 않도록 추가 조치를 취했다”며 “단순 호기심만 자극하는 것은 아닌지, 사생활 침해는 아닌지라는 일각의 비판도 나온 만큼 취재 현장에서 좀 더 고민해 가면서 오해를 받지 않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제보 플랫폼의 계정 답변 논란에 연합뉴스 관계자는 “당사자만이 비판할 수 있다는 뜻은 전혀 아니었다. 다만 결과적으로 오해 소지가 있었다는 지적을 깊이 새기고, 더욱 신중하게 독자 대응 업무를 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대한의사협회 기자회견에 연합뉴스가 불참해 문제라는 지적도 나왔다. 이와 관련 연합뉴스 관계자는 “대한의사협회는 의사 회원들의 권익을 옹호하는 이익단체로, 감염병 관련 전문가 단체나 학술단체로 볼 수 없다”며 “특히 현 회장 집행부가 들어선 뒤 의학적 주장보다 지나치게 의사 이익 중심 또는 정치적인 주장을 많이 해 신뢰도에 의문이 제기돼왔다”고 답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