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611214017252


'연봉 1억' 국회 정책연구위원..무슨 일 하나 봤더니

김필준 기자 입력 2020.06.11. 21:40 수정 2020.06.11. 21:46 

[앵커]


국회 정책연구위원이란 자리가 있습니다. 교섭단체, 그러니까 스무 석 넘는 큰 정당들에 국회 예산으로 월급을 주면서 입법을 도와주게 하는 자리입니다. 평균 연봉이 약 1억 원 고위직입니다. 그런데 JTBC 취재 결과 새로 임명된 연구위원의 상당수가 제도의 취지와는 먼 업무를 맡고 있었습니다. 주요 정당들의 '국회직 나눠먹기'란 지적이 나옵니다.


김필준 기자입니다.


[기자]


국회 사무처는 최근 교섭단체 정책연구위원 72명을 임명했습니다.


민주당 44명, 통합당 28명입니다.


하지만 이중 입법을 책임지는 중앙당 정책위원회 소속은 몇 명 안 됐습니다.


민주당에선 11명, 통합당에선 5명만 본래 취지에 맞게 배치된 겁니다.


그럼 나머지는 어떤 일을 하고 있을까.


조직국이나 홍보팀, 심지어 시·도당의 사무처장·여성팀장인 경우도 있었습니다.


별정직 국회직인 정책연구위원은 급수로는 1~4급으로 연봉도 8500만 원에서 1억 2천만 원에 이릅니다.


이런 자리가 사실상 거대 정당들의 고위 당직자에 돌아간 채 월급만 국회 예산에서 나가고 있는 겁니다.


한 교섭단체 당직자는 JTBC에 "정책과 무관한 일을 하면서 국회직이란 이름만 가져가는 것"이라며 "법 취지와 맞지 않은 웃기는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다른 교섭단체 관계자도 많은 정책연구위원 자리를 그냥 고위 당직자들로 채우고 있다고 인정했습니다.


취재가 진행되자 민주당은 "앞으로 공개채용을 뽑는 정책연구위원을 늘려나가겠다"고 JTBC에 답했습니다.


통합당도 "정책연구위원들이 상임위 중심으로 활동하도록 개선안을 찾겠다"고 알려왔습니다.


(영상디자인 : 정수임)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