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에서도 새누리당 '십알단' 불법선거사무소 적발
[단독] 민주당 대구선대위, 제보 받고 고발...대구선관위, 오피스텔서 증거품 압수
12.12.17 16:56 l 최종 업데이트 12.12.17 19:38 l 조정훈(tghome)

▲  새누리당 불법선거운동사무실로 의심되는 대구시 동구 신천동의 한 오피스텔에서 발견된 박근혜 후보의 임명장과 명함·수첩 등 ⓒ 조정훈


[기사 대체 : 17일 오후 7시 9분]

새누리당이 불법 선거사무실로 사용하고 있는 곳으로 추정되는 사무실에서 박근혜 후보 명의로 된 임명장과 명함·수첩·빨간색 목도리 등이 발견돼 대구시선거관리위원회(아래 대구시선관위)가 조사에 나섰다. 

대구시선관위는 익명의 제보를 받은 민주통합당 대구시당 관계자의 신고를 받고 대구시 동구 신천동에 있는 한 오피스텔에서 불법 선거운동을 한 혐의를 확인하고, 현장에서 물품을 수거해 사실 관계 확인에 들어갔다. 

대구시선관위 직원 10여 명과 민주통합당 당직자 등은 17일 오후 3시 30분께 이 사무실을 급습했다. 당시 사무실 안에는 남·녀 직원 각 1명, 방문자 3명 등 총 5명이 있었다. 

박근혜 이름 적힌 임명장 200여 장 발견

▲  새누리당 불법선거사무실로 추정되는 사무실에서 수거된 박근혜 후보 명의의 임명장이 200여 장 발견됐다. ⓒ 조정훈

▲  새누리당 불법선거사무실로 추정되는 대구시 동구 신천동의 한 오피스텔에서 발견된 빨간 목도리. 검은 비닐에 담겨 있다. ⓒ 조정훈

이 사무실에는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의 이름이 적힌 임명장 200여 장과 임명장 외피·후보 유세 일정 문건·임명장 발부 명단·조직 데이터베이스 파일 그리고 '박근혜 대통령후보 중앙선대위 SNS선거대책자문위원 겸 총괄본부장 김아무개'씨·'박근혜 대통령후보 중앙선대위 조직실장 한아무개'씨 명의의 명함 등이 발견됐다. 

사무실에는 커다란 검은 비닐에 담겨져 있는 빨간색 목도리와 수첩도 있었다. 수첩에는 이준석 전 새누리당 비대위원의 대구 방문 일정이 담겨 있었고, 한 식당에서의 음식값과 영화관람권을 나눠준 듯한 내용이 적혀 있었다. 또한, 임명장 수여자 당부 사항이란 제목으로 '우리집 20대·40대는 내가 책임진다' '1일 10명 이상 우리 후보 지지자 확보' 등의 내용이 적혀있는 A4 용지도 발견됐다.

컴퓨터 바탕화면에는 '피켓 제작 시안' 문서가 떠 있었다. 사무실의 한 직원은 대구시선관위 조사 과정에서 자신을 "박근혜 대통령후보 중앙선대위 조직실장 한아무개씨의 비서"라고 밝히고 "한 달 반 전에 이 사무실에 입주했다"고 진술했다.

이 직원은 또 "중앙의 지침을 인터넷 이메일로 받아 업무를 수행했다"며 "주로 임명장과 관련해 새누리당 당원들로부터 받은 명단 정리와 작성·임명장 배부 등의 일을 했다, 결과를 위로 매일 보고했다"고 밝혔다. 

선관위 "SNS 불법선거운동 여부, 확인해봐야 할 것"

▲  새누리당 불법선거사ㅜ실로 의심되는 대구시 범어동 국제오피스텔 1903호에서 발견된 물품 중 이준석 새누리당 전 비대위원의 이름과 한 식당에서 식사를 할 시의 금액, 영화관람권 배부내용 등이 적혀있는 수첩도 발견됐다. ⓒ 조정훈

대구시선관위 이원규 지도과장은 "(사무실에는) 정당과 관련된 임명장과 여러 가지 유인물이 있었다"며 "공직선거법 272조 2항에 의거, 선거현장에서 위법 혐의가 있는 증거물을 수거해 조사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 과장은 "(이 사무실이) 등록된 사무실인지는 알 수 없다, 수거한 내용은 새누리당의 임명장과 명함·목도리·관련 명단·컴퓨터 2대·노트북 1대·USB 1개"라면서도 "하지만 컴퓨터·USB 속에 담긴 내용은 확인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SNS로 불법 선거운동을 한 혐의가 있는지에 대해서는 확인해봐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사무실은 대구에서 웨딩 사업을 하고 있는 한아무개씨가 빌린 것으로 알려졌다. 한씨는 지난 2010년까지 자유총연맹 대구수성구지부장을 역임하고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 중앙선대위 조직실장 명함을 갖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현장에 있던 사무실 직원 2명은 대구시선거관리위원회로 임의 동행해 조사를 받고 있다.

새누리당 "서울서 임명장 받은 이가 자발적으로 한 듯"

▲  대구시선관위 직원이 새누리당 불법선거사무실로 추정되는 곳에서 수거한 물품을 박스에 담아 옮기고 있다. ⓒ 조정훈

한편, 민주통합당대구시당 이재관 대변인은 "불법선거운동이 여러 군데에서 조직적으로 진행되고 있다는 제보를 받았지만 적발된 곳은 이곳이 처음"이라며 "제보 내용 가운데 확인되지 않은 곳까지 더한다면 얼마나 더 될지 알 수 없을 정도로 불법 선거운동이 자행되고 있다"고 새누리당을 비판했다. 민주통합당 대구시당은 12월 18일 오전에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 후보가 직접 책임질 것과 새누리당의 관련자에 대한 사법처리 등을 요구할 예정이다. 

새누리당 대구시당 주호영 위원장은 "현장에서 발견된 임명장은 대구시당에서 준 임명장이 아니다"라며 "대구시당에서는 임명장을 줄 경우 임명장 번호를 적어 준다"고 해명했다. 이어 "선관위 조사를 지켜봐야 알겠지만, 서울에서 임명장을 받은 사람이 자발적으로 한 게 아닐까 생각된다"고 덧붙였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