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316211603248?s=tv_news


[단독] "구원 받으려면"..교주로부터 성폭력 피해

유승용 입력 2020.03.16. 21:16 수정 2020.03.16. 22:05 


[KBS 광주]

[앵커]


단독보도입니다.


최근 전남 무안의 한 종교시설에서 탈출한 여성들이 교주로부터 지속적으로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정통 기독교계로부터 이단으로 분류된 구원파의 한 분파인데, 이들 여성 신도들은 탈출 후에도 보복이 두려워 불안에 떨고 있습니다.


먼저 여성 신도들의 성폭력 문제를 유승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문구류를 만드는 업체의 공장과 직원 숙소 등이 모여 있는 단지입니다.


1999년에 박 모 목사가 만든 곳으로, 박씨를 교주로 따르는 신도들이 함께 생활하는 일종의 종교 시설입니다.


3대가 함께 사는 경우도 많은데 몇년 전 업체 본사가 충남으로 옮긴 뒤로 신도수가 줄었지만, 여전히 70여 명 정도가 남았습니다.


그런데 이 곳에서 생활했던 여성 신도들이 시설을 탈출해 교주 박 모 씨로부터 지속적으로 성폭력을 당했었다며 관련 기관에 신고했습니다.


"구원을 받으려면 교주인 자신을 사랑해야 하고 시키는대로 해야 한다"며 박 씨가 수시로 성폭력을 저질렀다는 겁니다.


[성폭력 피해자 A/음성대역 : "거부 반응 있고 밀어내면 '나를 믿지 않는다 그렇기 때문에 천국 갈 수 없다' 이런 식으로 신앙을 의심받기 때문에 거부할 수가 없는거에요."]


성폭행 피해자들은 다른 가족이나 친인척들까지 같은 피해를 입었다는 걸 탈출 후 뒤늦게 알았습니다.


박 씨가 혼자만 알고 있어야 한다며 겁을 주고 회유했기 때문이라는 겁니다.


[성폭력 피해자 B/대역 : "저를 그렇게 한 것도 이해하기 힘들었는데 동생들한테도 똑같은 피해가 있다는 걸 알게된 거에요. 그게 너무 마음이 아프더라고요. 이야기하다보니까 다른 가족들도 그런 일이 있고. 그래서 정말 혼란스러웠어요. 오랫동안 믿었던 분인데."]


이들을 상담한 기관에서는 피해 내용이 구체적이고 피해자들이 받은 정신적 충격이 크다며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김미화/광주여성의전화 소장 : "종교의 어떤 힘으로 굉장히 무자비하게 이뤄졌던 것 같아요. 본인들이 거기에 맹목적으로 완전히 순종하는 그런 모습으로…."]


현재 경찰은 박 씨에 대해 출석을 요구하고 있지만, 연락이 닿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취재진 역시 성폭력 주장에 대한 박 씨의 입장을 듣기 위해 전화 연락은 물론 업체도 방문했지만 답을 듣을 순 없었습니다.


힘들게 시설을 탈출한 피해 여성들은 불안함 속에서도 경찰의 철저한 수사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성폭력 피해자 B/대역 : "해꼬지 당할까봐…숨어서 나오지도 않고 그래서 저희 사건이 흐지부지될까 그런 것도 염려가 되고…."]


KBS 뉴스 유승용입니다.


유승용 기자 (hara1848@kbs.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