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612203427971?s=tv_news


또 나온 주한미군 감축설..국방부 "논의사항 없어"

김민관 기자 입력 2020.06.12. 20:34 

[앵커]


트럼프 대통령 측근이 한국을 포함한 해외 주둔 미군의 감축할 가능성을 언급했습니다. 미국 국민들이 다른 나라를 지키는데 너무 많은 세금을 내는 걸 탐탁지 않아 한다고 그 배경도 설명도 했습니다. 하지만 우리 국방부는 한·미간 논의된 사항은 없다는 입장입니다.


김민관 기자입니다.


[기자]


리처드 그리넬 전 독일 주재 미국대사가 독일 빌트지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독일 주둔 미군 감축을 지시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미국 국민들이 다른 나라를 지키는데 너무 많은 세금을 내는 걸 꺼려한다는 이유에서입니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 역시 트럼프 대통령이 주독 미군을 오는 9월까지 2만5000명으로 감축하도록 지시했다고 전했습니다.


그리넬 전 대사는 주한미군 감축 가능성도 언급했습니다.


주독 미군의 감축은 한국과 일본, 아프가니스탄 등 여러 곳에서 병력을 복귀시키는 계획과 연관해 봐야 한다는 겁니다.


일각에서는 아직도 타결이 되지 않고 있는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관련해 미국 정부가 압박을 가하는 게 아니냐는 분석도 나옵니다.


앞서 주일대사를 지낸 이수훈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초빙 석좌교수 역시 지난 8일 "주한미군 감축은 머잖아 불가피한 현실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미국 재정이 좋지 않다"면서 차기 대통령이 누가 되더라도 주한미군은 줄어들 가능성이 높다고 했습니다.


다만 우리 국방부는 "주한미군 감축 관련 한·미간 논의 사항은 없다"고 했습니다.


또한 미 의회가 올해 주한 미군 숫자를 현재 수준에서 더 줄일 수 없도록 하는 내용이 포함된 '국방수권법'을 이미 통과시켰기 때문에 당장 병력 감축은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영상디자인 : 강아람·이정회)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