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4대강 담합' 건설사 관계자들 이르면 이번 주말 소환
입력 : 2013-05-16 오후 8:36:21

[뉴스토마토 최기철기자] '4대강 살리기 사업' 참여 건설사들의 입찰 담합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르면 이번 주말 해당 회사 관련자들을 소환 조사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 여환섭)는 16일 전날 30여개 건설사와 설계업체들로부터 압수해 온 증거물들 분석에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특히 건설사와 설계업체 간 담합이 있었다는 정황을 포착하고 혐의를 입증할 증거자료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 공정거래위원회에서 담합사실과 관련해 건설사들에게 과징금을 처분한 사안 외에 형법상 입찰방해 혐의와 건설산업기본법 위반 혐의를 적용할 수 있는지 여부 등에 대해서도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현재 특수1부 소속 검사들과 수사관 등 수사 인력이 전원 참석해 수사 중이며, 필요할 경우 수사인력을 증강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 "압수물 분석 중 필요한 부분에 대해서는 회사 실무자들을 불러 조사할 계획"이라며 "현재 어느 선을 불러 조사할 지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건설사 등의 비자금 조성 의혹 수사에 대해서는 "우리가 하고 있는 것은 입찰 담합 혐의"라고 선을 그었으나 증거물 확보 및 관련자들 소환조사 결과에 따라 '비자금 수사'쪽으로 수사가 번질 가능성이 크다.
 
앞서 '4대강 복원 범국민 대책위원회' 등 시민단체들은 지난해 10월 4대강 사업을 하면서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로 김중겸, 김창희씨 등 현대건설 전현직 간부 12명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한 바 있다.
 
전날 검찰은 사상 최대인력인 200여명을 보내 현대건설, GS건설, SK건설, 삼성물산, 대우건설, 현대산업개발, 포스코건설, 대림산업 등 대형건설사를 포함한 건설사 16곳과 설계 업체 9곳 등을 오전부터 자정가까이 까지 강도 높은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서울중앙지검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