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 337mm·이천 220mm 폭우..4명 실종
매일경제 | 입력 2013.07.22 17:27

또다시 내린 폭우로 경기도에서 4명의 인명피해와 18가구 23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22일 경기도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부터 오후 4시까지 여주 337㎜, 광주 270㎜, 양평 233㎜, 이천 221㎜의 비가 내렸다. 폭우가 집중되면서 인명피해가 컸다.

이날 오전 9시 이천시 백사면 송만리에서는 모 교회 주변에서 배수로 작업을 하던 김 모 목사(61)가 산사태에 휩쓸려 목숨을 잃었다.

비슷한 시간 이천시 신둔면 용면리에서는 농로작업 중이던 김 모씨(63)가 물이 불어나 실종됐다.

낮 12시 13분께 여주군 북내면에서는 숯가마가 토사에 매몰돼 중국 교포로 추정되는 70대 남성이 숨졌고, 이천시 관고동 장화사에서는 토사 유출로 법당 건물이 붕괴되면서 70대 여자 보살이 실종된 것으로 추정된다.

4대강 사업 가운데 한강살리기 구간인 여주군 대신면 양촌리에서는 남한강에서 퍼내 쌓아둔 골재더미가 폭우에 무너져 내려 수로를 덮쳤다.

이천시 백사면에서는 제방 일부가 유실돼 응급복구인력이 투입됐고 오산에서 16명, 용인에서 4명, 광주에서 3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