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326213614883?s=tv_news


그루밍→협박→성착취 영상..악랄한 'n번방' 수법

하혜빈 기자 입력 2020.03.26 21:36 


트위터로 접근한 20대에게 피해..가족 얘기 들어보니


[앵커]


텔레그램 n번방에서 쓰인 수법들은 우리 주변에 생각보다 많이 퍼져 있습니다. 처음엔 "친하게 지내자"고 접근해서 정보를 하나둘 캐냅니다. 나중엔 극도의 두려움을 느끼게 해서 성 착취 영상물을 받아내는 악랄한 방식입니다. 저희가 최근 피해를 당한 학생의 어머니를 만나봤습니다.


하혜빈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0일, 14살 A양의 어머니는 딸 앞으로 온 택배를 받았습니다.


내용물은 성인용품이었습니다.


택배를 보낸 사람은 A양과 약 한 달간 문자를 주고받던 20대 남성 B씨였습니다.


[A양 어머니 : 주소를 제가 잘못 적어서 잘못 간 것 같다고 다시 자기한테 보내 달라고 하더라고요. (하지만 B씨가) 거짓말을 한다는 것을 알게 되어 가지고… '미성년자 성추행으로 그렇게 말씀하실 건가요?' 이런 얘기까지 하는 걸 보니까… 더 화가 났죠.]


B씨는 올해 2월 중순, A양의 트위터를 보고 "친하게 지내자"며 접근했습니다.


"선물을 보내준다"며 주소와 이름 등 개인정보를 알아낸 뒤, 이 정보를 유포한다고 협박하고 그 다음엔 나체 사진을 요구했습니다.


B씨가 집에 찾아올 수도 있다는 두려움에 A양은 사진 10여 장을 보냈습니다.


[A양 어머니 : 다그치거나 그런 게 아니라 다독이면서 뭔가를 하게끔. '이거 보여줘, 이거 해줘.' 사진 보내면서 '이거 해 줘, 이거 해줄 수 있지?' 이런 식으로…]


전문가들은 B씨가 '그루밍'과 '협박'의 수법을 동시에 썼다고 봤습니다.


피해자가 친밀감을 느끼도록 한 뒤 성폭력을 저지르는 악랄한 방법입니다.


미성년자의 경우 그루밍에 더 쉽게 넘어간다고 조언합니다.


[이신애/초등성평등연구회 교사 : 어른, 또 어른이 아니더라도 범죄자, 가해자가 접근해서 그들의 이야기를 잘 들어주는 타인인 것처럼 속이기가 되게 쉬운 거죠. 심정적으로 의지하게 만드는 부분이…]


A양 측은 B씨를 아동·청소년을 이용한 음란물 제작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정수임 / 영상그래픽 : 김정은)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