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511095105134


"자수해도 나 못잡아" 자신만만했던 'n번방 갓갓'의 자백

김남이 기자 입력 2020.05.11. 09:51 수정 2020.05.11. 10:03 



"나 자수해도 감옥 못 보내. 적어도 경찰은 나 못 잡아."


경찰이 자신을 잡을 수 없다고 장담한 ‘갓갓’이 체포됐다. 갓갓이 만든 n번방은 텔레그램 성착취 범죄의 시초로 불린다. 경찰은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북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텔레그램 성착취물 공유 대화방 'n번방'을 만든 대화명 '갓갓'을 검거하고,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1일 밝혔다. n번방을 운영한 갓갓은 박사방 등 최근 발생한 텔레그램 관련 성범죄의 원조로 불린다.


경찰은 n번방 운영자로 24세 남성 피의자 A씨를 지난 9일 소환 조사를 실시했다. 경찰은 조사 중 A씨로부터 자신이 '갓갓'이라는 자백을 받고, A씨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아동성착취물 제작·배포등) 등 혐의로 긴급체포했다.


조주빈과 대화 나눈 갓갓 "추적해도 안나와, 경찰은 나 못잡아"


텔레그램 성착취 대화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텔레그램 성착취 대화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n번방’은 텔레그램 내 성착취물 제작의 시작이었다. ‘갓갓’이라는 닉네임을 쓴 이가 2018년 하반기부터 활동하기 시작했고, 지난해 2월부터 텔레그램에 여성을 성노예로 부리는 대화방을 본격적으로 만들었다.

갓갓은 성착취 대화방을 1번방부터 8번방까지 만들었는데, 이를 통틀어 ‘n번방’이라고 부른다. 이후에 박사방, 프로젝트 N방 등 n번방을 따라한 성착취대화방이 만들어졌다.


갓갓은 지난해 3월 와치맨에게 n번방의 권한을 모두 넘겼고, 9월 이후에는 텔레그램에서 자취를 감췄다.


텔레그램에서 찾아볼 수 없었던 갓갓은 지난 1월에 다시 등장했다. 박사방을 운영한 조주빈(박사)과 대화를 나누기 위해서다. 갓갓과 박사는 대화방에서 서로의 성착취물을 평가하는 등의 파렴치한 짓을 했다.


특히 갓갓은 평소 쓰는 아이디는 다 가짜라며 자신이 추적될 수 없다고 말했다. 조주빈이 돈을 받은 것 때문에 추적될 수 있다고 하자 갓갓은 "나는 문상(문화상품권)만 받았어. 그거 받아서 노예에게 줬음. 그래서 추적해도 안나와"라고 답했다.


갓갓은 핸드폰을 버리면 증거가 없어서 본인이 자수를 해도 경찰이 감옥을 못 보낸다고 말했다. 또 지금까지 통화한 것은 모두 변조한 목소리라고 조주빈에게 전했다. 이와 함께 "적어도 경찰은 나 못잡아"라며 경찰을 조롱했다.


경찰, 사이버수사 베테랑 투입...'갓갓' 조사 중 결국 자백, 구속영장 신청


민갑룡 경찰청장이 지난 3월 25일 오전 경찰청 북관에서 열린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본부 현판식에서 인사말을 하기 위해 단상으로 향하고 있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민갑룡 경찰청장이 지난 3월 25일 오전 경찰청 북관에서 열린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본부 현판식에서 인사말을 하기 위해 단상으로 향하고 있다. / 사진=김창현 기자 chmt@


하지만 조주빈에 이어 갓갓도 결국 잡혔다. 경찰은 경북지방경찰청은 책임수사관서로 지정하고 갓갓을 뒤쫓았다. 20년 경력의 경찰 내 최고 사이버수사 전문가인 정석화 책임수사지도관(총경)을 경북청에 파견했다.


경찰은 갓갓의 모든 흔적을 뒤쫓았다. 텔레그램에서 대화뿐만 아니라 트위터 등 갓갓이 사용한 모든 인터넷 흔적을 수사했다. 갓갓이 일부 텔레그램 이용자들에게 받은 것으로 알려진 문화상품권도 조사 대상이었다.


몇 개월에 걸칠 수사 끝에 경찰은 갓갓이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IP 주소 등 유의미한 증거를 수집했다. 지난 4일 민갑룡 경찰청장은 ""갓갓에 대해서도 의미있는 수사를 단서를 확했다"며 "종합적으로 분석해 용의자를 특정하고 입증하기 위한 증거 자료를 선별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최근 피의자를 특정했고, 지난 9일 갓갓으로 추정된는 피의자 A씨를 소환해 수사를 진행했다. 경찰의 추궁이 계속되자 A씨는 자신이 ‘갓갓’이라고 자백을 했다.


자수해도 못잡을 것이라고 경찰을 조롱했던 갓갓은 결국 자신이 자백을 했고, 곧 구속될 위기에 처했다. 갓갓은 구속영장이 발부된 이후 신상공개절차를 밟을 것으로 보인다.


경찰 관계자는 “오늘(11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며 “현재 수사중인 사안으로 나머지 내용은 구속영장이 발부되면 추가로 설명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김남이 기자 kimnami@mt.co.kr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