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401211417573?s=tv_news


"도쿄올림픽 유치에 뇌물 100억원..모리 전 총리 연루"

온누리 기자 입력 2020.04.01 21:14 


[앵커]


도쿄 올림픽은 정말 바람 잘 날이 없습니다. 이번엔 유치 과정에서 뇌물로 쓰인 뒷돈이 드러났습니다. 100억 원이 넘습니다. 전 총리였던 모리 도쿄 조직위위원장도 돈거래에 연루됐습니다.


온누리 기자입니다.


[기자]


7년 전, 올림픽 유치에 성공한 도쿄.


그러나 이 순간을 만든 건 결국 돈의 힘이었고, 수상한 돈거래에 일본의 전 총리였던 모리 도쿄올림픽 조직위원장도 연루됐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일본은 당시 IOC 위원들의 지지를 얻기 위해 시계와 디지털카메라를 선물하며 100억 원의 돈을 동원했다는 겁니다.


또 별도로 16억 원은 모리 전 총리가 이끌던 비영리 재단으로 흘러 들어간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재단 측은 "이 돈이 올림픽 유치 연구비로, 미국의 컨설팅 회사와 컨설턴트를 고용했다"고 해명했지만, 일본 언론은 "실제로는 이 돈이 IOC 위원들을 포섭하기 위한 로비자금으로 쓰였을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사실 도쿄올림픽의 '뇌물 스캔들'은 몇 년 전 프랑스 검찰이 수사에 들어가며 세상에 알려졌습니다.


이 과정에서 일본올림픽위원장이 사임했는데, 이번엔 100억 원 넘는 로비 자금, 그리고 모리 전 총리의 연루 사실이 확인되면서 일본은 다시 충격에 빠졌습니다.


더구나 오늘(1일)은 올림픽 1년 연기가 재집권을 노리는 아베 총리의 정치적 선택이라는 말까지 나와 더 시끄러워졌습니다.


도쿄올림픽은 여전히 '한여름 무더위 대회'로 비판을 받고 있는데, 아베 총리가 나서 연기 시점을 내년으로 못 박았다는 겁니다.


모리 위원장은 일본 아사히신문과 인터뷰에서 "도쿄 조직위는 당초 2년 연기를 고려했지만, 2021년 개최를 향한 아베 총리의 의지가 강했다"고 밝혔습니다.


모리 위원장은 아베 총리가 내년 9월 임기가 끝나기 전 올림픽을 치르길 바랐다면서 "정치 일정도 생각하지 않으면 안 된다는 말을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영상그래픽 : 이정신)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