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512210427030?s=tv_news


윤미향 '한·일 위안부 합의 내용' 미리 알았다? 알고보니..

정제윤 기자 입력 2020.05.12 21:04 


[앵커]


위안부 피해 할머니를 돕는 정의기억연대를 둘러싸고 여러 의혹 제기가 나오고 있습니다. 지금부터 하나씩 짚어 보고 그 중심에 있는 정의연의 윤미향 전 이사장을 인터뷰하겠습니다. 윤 전 이사장은 이번 총선의 당선인이기도 합니다. 먼저, 박근혜 정부 시절 있었던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의 내용을 윤 전 이사장이 미리 알고 있었다는 의혹 제기입니다. 하지만 2017년에 꾸려진 '위안부 합의 검토 TF'의 보고서에는 구체적인 내용은 알리지 않은 걸로 나와 있습니다. 오늘(12일) 외교부도 이 보고서의 내용을 다시 확인하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정제윤 기자입니다.


[기자]


2017년 가동된 '한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합의검토' TF 보고서입니다.


보고서엔 "외교부는 협상을 진행하는 과정에서 피해자 쪽에 때때로 관련 내용을 설명했다"고 돼 있습니다.


다만 "최종적, 불가역적 해결 확인 등 한국 쪽이 취해야 할 조치가 있다는 것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알려주지 않았고, 돈의 액수도 피해자 의견을 수렴하지 않았다"고 적혀있습니다.


즉 피해자 측에게 설명은 있었지만, 협상의 핵심 내용은 제대로 전달되지 않았을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는 대목입니다.


[김인철/외교부 대변인 : '구체적으로 알려주지 않았다'라는 그런 구절도 있고요. '피해자 의견을 수렴하지 않았다'라는 그런 구절도 있습니다.]


위안부 합의 검토 TF에 참여했던 한 관계자는 "고위급 협상에서 논의되는 큰 틀의 내용이 모두 공개되고 있었다고 보긴 어렵다"며 "큰 틀의 구도는 이병기 실장하고, 일본의 야치 쇼타로 국장 사이에서 결정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실제 2015년 위안부 합의와 관련해 이병기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과 야치 일본 국가안보국장 간엔 8차례 비밀회담이 있었다고 전해진 바 있습니다.


때문에 당시 피해자 측은 물론, 협상에 참여했던 실무진조차 돈의 액수 등 핵심 내용은 제대로 파악하지 못했을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