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402083729633


서지현 검사 "호기심에 n번방 들어갔다면 사이코패스"

김지환 기자 입력 2020.04.02. 08:37 수정 2020.04.02. 08:55 


황교안 통합당 대표 ‘n번방 발언’에 일침


검찰 내 성폭력 문제를 제기하며 국내 ‘미투 운동’을 촉발했던 서지현 검사가 텔레그램 ‘n번방’ 사건과 관련된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의 발언을 비판했다.


법무부 양성평등정책 특별자문관인 서 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일을 하다보면 수많은 범죄자들을 만난다”며 글을 시작했다.


서 검사는 “그런데 만일 범죄자가 사람을 죽여놓고 ‘호기심에 그랬다’라거나, 사람을 협박해 돈을 뜯어내거나 괴롭혀놓고 ‘호기심에 그랬다’라거나, 사람을 지속적으로 스토킹해 일상을 파괴해놓고 ‘호기심에 그랬다’라거나, 사람을 강간하거나 성착취 해놓고 ‘호기심에 그랬다’라고 한다면 당연히 ‘판단을 달리’ 해야죠”라고 적었다. 이어 “그럴 땐 ‘사이코패스’로 판단한다. 그걸 ‘놀이’로 했다면 더더욱 (그렇다)”며 “그러면 어떻게 하냐고요? 영원한 사회적 격리가 필요하다 판단할 수밖에요. 호기심은 이렇게나 위험하다”고 했다.


서지현 검사(오른쪽). 김영민 기자

서지현 검사(오른쪽). 김영민 기자


앞서 황 대표는 전날 서울 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n번방’ 사건의 가입자 신상 공개 문제와 관련해 “호기심 등에 의해 방에 들어왔는데 막상 적절하지 않다 싶어서 활동을 그만둔 사람들에 대해선 판단이 다를 수 있다고 본다”고 말해 논란이 됐다. 하지만 ‘n번방’은 별도의 초대를 받는 등 복잡한 절차를 거쳐야 들어갈 수 있기 때문에 단순한 호기심으로 치부될 수 없다는 지적이 나왔다.


김지환 기자 baldkim@kyunghyang.com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