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513201913911?s=tv_news


[단독] '위안부 합의' 외교부 문서 입수.."'구색 맞추기'의견 수렴"

나세웅 입력 2020.05.13 20:19 수정 2020.05.13 20:21 


[뉴스데스크] ◀ 앵커 ▶


윤미향 당선인을 둘러싼 또 다른 논란 중 하나가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내용을 외교부가 사전에 알려줬는지 여부입니다.


전직 외교관들이 일부 언론을 통해서 윤 당선인한테 사전에 알려주고 동의도 구했다고 주장하는데요.


과연 맞는 얘기인지, 외교부가 당시에 작성한 위안부 피해 단체 접촉 일지를 MBC가 입수해 분석해 봤습니다.


나세웅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 리포트 ▶


지난 2017년 외교부가 정리한 '위안부' 피해자 의견 수렴 일지입니다.


2015년 한해, 외교부가 접촉한 '위안부' 단체와 날짜, 주요 논의 내용이 적혀있습니다.


'위안부' 합의 발표 닷새 전인 12월 23일 나눔의집을 방문해서, "시설 개관식 참석 계기로 단체측 의견을 청취"했다고 썼습니다.


[안신권 소장/나눔의집] "외교부 주장이 허위예요. 외교부 직원들과 우리가 만날 시간도 없었고, 그분들 행사 끝나고 바로 갔거든요."


설 명절 인사나 국회의원을 '모시고' 행사에 온 도 것도 "의견 교환"과 "요망사항 청취"로 적었습니다.


[안신권 소장/나눔의집] "외교부 직원 네 명이 따라만 와서 그분들(국회의원) 의전이나 신경썼지 일본과의 협상이 어떻게 진행된다고 얘기한 적이 없어요."


이 문건에 따르면 정대협과는 두 차례 접촉했습니다.


그해 2월 정대협 쉼터를 방문해 올해가 가기 전 문제를 해결해 달라는 의견을 청취했고, 10월 말 올바른 문제 해결을 요구하는 요구서를 전달 받았다고 돼 있습니다.


윤미향 정대협 전 대표는 합의 발표 하루 전인 12월 27일 밤, 일본 언론을 통해 이미 알려진 합의안 일부만을 전달 받았다고 했습니다.


[윤미향/12일 MBC '뉴스외전'] "소녀상 철거도 들은 적이 없고요. 불가역적인 해결이라는 것도 들은 적이 없습니다." ("들으신 게 전혀 없고요?") "네."


당시 외교부가 접촉했던 다른 위안부 할머니 지원 단체 역시 의견수렴은 '구색 갖추기'였을 뿐, 합의 내용은 발표 당일 들었다고 했습니다.


[안이정선/정신대할머니와함께 하는 대구 시민모임] "(담당 국장이) 얘기할 것 있으면 반영하겠다 이러더니 전화 끊고 몇시간 뒤에 그거(발표) 기자회견 하더라고요."


외교부 TF는 이미 2017년 "당시 외교부가 최종적·불가역적 해결 등 한국 쪽이 취해야 할 조치에 관해 피해자 단체에 구체적으로 알려주지 않았다"고 결론 내렸습니다.


그런데도 최근 전직 외교관들은 일부 언론을 통해 "윤미향 대표에 합의 내용을 사전에 설명했다"거나 "윤 대표가 괜찮다는 반응을 보였다"는 등의 발언을 쏟아내고 있습니다.


MBC뉴스 나세웅입니다.


(영상편집 : 김현국)


나세웅 기자 (salto@mbc.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