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군 사이버사령부도 대선 ‘댓글 공작’ 의혹
등록 : 2013.10.14 19:22수정 : 2013.10.15 15:40 

국감장 나온 국방장관 김관진 국방부 장관과 간부들이 14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국회 국 방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증인 선서를 하고 있다. 이정우 선임기자 woo@hani.co.kr

군인·군무원 3명, 트위터·블로그에 300여건
문재인·안철수 비난…박근혜 지지글 상당수

북한의 사이버 공격에 대비한다며 만든 국방부 장관 직할 사이버사령부 소속 군인과 군무원 등이 지난해 대선과 총선 당시 트위터와 블로그를 통해 박근혜 후보의 정책을 선전·전파하거나 문재인 후보 등 야권 인사와 정책들을 깎아내리는 활동을 한 사실이 드러났다. 국가정보원과 경찰, 보훈처에 이어 군까지 지난해 총선과 대선에 개입한 혐의를 받게 됐다.

14일 안규백 민주당 의원실이 확보한 자료와 <한겨레>의 취재 결과, 사이버사령부 소속으로 확인된 군인과 군무원 3명이 지난해 총선·대선 당시 트위터와 블로그에 모두 300여건의 선거·정치 관련 글을 올린 것으로 드러났다.

사이버사령부 소속 군무원인 ㅈ씨(@ekfflal)는 트위터를 통해 대선을 한달 남짓 앞둔 11월5일 “민주당 문재인은 서해 NLL(북방한계선)을 북한과 공유하겠다고 한다. 피로 지켜왔던 국군들은 무슨 생각을 할까? 민주당 문재인은 국군통수권자로서 대통령 자격이 안 된다”라는 내용을 리트위트(재전파)했다. ㅈ씨는 대선 직전인 12월8일엔 “문재인 선거홍보물에는 천안함 폭침이 침몰로 나와있네. 이런 사람이 대통령 후보?? 대한민국이 어떻게 돌아가려고”라는 내용도 재전파했다. 특히 이때는 10월8일 정문헌 새누리당 의원이 국정감사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이 ‘엔엘엘 포기 취지 발언’을 했다고 폭로해 뜨거운 논란이 벌어진 상황이었다.

ㅈ씨는 총선 두달 전인 2월부터 대선이 있던 12월까지 문재인·안철수·이정희 등 당시 야권 후보들을 비난하거나, 박근혜 후보를 지지하는 글을 모두 79건 올렸다. 이밖엔 민주당과 새누리당 관련 33건, 종북 관련 139건, 천안함·연평도 사건 관련 47건, 제주해군기지 관련 25건, 북방한계선 관련 3건 등이었다.

사이버사령부 소속 군인인 ㄱ씨(@coogi1113)는 <한겨레>가 보도한 “군, ‘종북 야당 찍지 마라’ 장병들에게 강요”라는 외고에 대해 총선을 앞둔 4월10일 “빨갱이 언론사는 군인아저씨들에게 칼을 겨누고 있다”는 글을 트위터에 올렸다. 그는 문재인 후보 관련 2건, 박근혜 후보 관련 2건 등 모두 96건의 선거·정치 관련 글을 트위터에 올리거나 재전파했다. 같은 부대 소속 군무원인 또다른 ㅈ씨도 자신의 네이버 블로그(dmltjr0121)에 문재인 후보를 비판하는 글 3건을 비롯해 제주해군기지 관련 2건, 종북 관련 15건의 글을 실었다.

이들이 올리거나 인용한 글의 소재와 내용은 현재 재판중인 국정원 대선개입 의혹 사건에 견주어 이슈의 종류나 시기가 비슷하다. 합리적 의심을 받을 만한 글도 국정원 사건 때 73건보다 4배가량 많은 300여건에 이른다.

국군 사이버사령부는 국방부 장관 직할부대로 북한의 사이버 공격에 대비해 2010년 창설됐으며, 총원 400여명 가운데 200명이 심리전단 소속이다. 이는 국정원 심리전단(70여명)의 3배 규모다.

한편, 이날 국방부에 대한 국회 국정감사에서 김관진 국방부 장관은 “대선 당시 국방부에서 댓글 작업을 통한 선거 개입이 있었느냐?”는 김광진 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사이버사령부에서는 국내 정치에 개입한 일이 없다”고 답변했다.

하어영 최현준 기자 haha@hani.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