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10128211511952


[단독] '좌파 방송인 사법처리'..검찰도 다그친 MB 국정원

이희정 기자 입력 2021. 01. 28. 21:15 수정 2021. 01. 28. 21:20 

[앵커]


이명박 정부 당시 국정원이 방송을 장악하기 위해 검찰까지 움직인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JTBC가 이런 내용이 담긴 국정원 문건을 입수했습니다. 정부에 비판적인 방송인들을 철저하게 수사하고 재판에도 속도를 내라는 주문이 노골적으로 들어있습니다.


이희정 기자입니다.


[기자]


2010년 9월 국정원이 이명박 정부 청와대에 보고한 문건입니다.


제목부터가 '좌파 방송인 사법처리 확행으로 편파방송 근절'입니다.


내용은 국정원이 방송 장악을 위해 검찰을 어떻게 움직였는가 하는 보고입니다.


당시 국정원은 일단 검찰이 여론의 눈치를 봐서 정부에 비판적인 방송인들에 대한 사법처리에 미온적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이 분석을 바탕으로 검찰에 철저한 수사와 공소유지를 당부하면서, 재수사 주문부터 재판의 속도를 높이라는 요청까지 다 넣은 걸로 보이는 정황이 나옵니다.


실제로 검찰은 이 보고가 있은 지 3개월 뒤 총파업을 진행한 전국언론노조 간부들에게 최대 3년 6개월의 징역형이라는 중형을 구형했습니다.


국정원 문건에는 또 경찰에 대한 압박 필요성도 언급돼있는데, 이후 경찰의 움직임도 거칠어졌습니다.


방송인 김미화 씨는 소셜미디어에 쓴 글 때문에 4개월 동안 4번 경찰조사를 받았습니다.


경찰이 라디오 생방송 직전 스튜디오에 들이닥쳐 대본을 요구하기도 했다고 합니다.


[김미화/방송인 : 질문에 대해서 먼저 알고 싶어 하는 상황이었던 거잖아요. 뭔가를 사찰하거나, 아니면 (질문을) 빼거나 넣거나 하고 싶었던 상황이 있었던 것 같은 느낌이었어요.]


이명박 정부 당시에도 국정원이 국내 정치에 관여하는 건 국정원법상 불법이었습니다.


(자료제공 : '내놔라 내파일' 시민행동)


◆ 관련 리포트

[단독] 코미디 제작, 예능 캐스팅까지…MB '국정원 방송'

→ 기사 바로가기 : http://news.jtbc.joins.com/html/006/NB11990006.html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