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412210004626?s=tv_news


낡은 부표 앞 다시 불러본 아이들..세월호 선상 추모식

김상민 기자 입력 2020.04.12 21:00 


<앵커>


나흘 뒤면 세월호 참사가 난 지 6년이 됩니다. 오늘(12일) 사고 해역에서는 희생자 가족들이 추모식을 열었습니다.


그 자리에 김상민 기자가 함께 했습니다.


<기자>


마스크를 착용한 노란색 점퍼를 입은 사람들이 새하얀 국화꽃이 든 상자를 들고 부두 앞에 모였습니다.


세월호 참사 6주기를 나흘 앞두고 유가족들이 선상 추모식을 진행하기 위해 해경 경비함에 올랐습니다.


사고 해역으로 가는 3시간 동안 지난 6년의 시간을 다시 떠올립니다.


[홍영미/세월호 참사 희생자 이재욱 군 어머니 : 숙제라고 생각합니다. 제가 희생자의 부모로서 할 도리는 다 해야 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지금까지 저희가 6년을 버텨왔고….]


[김정윤/세월호 참사 희생자 김건우 군 아버지 : 4월, 5월은 아이들이 올라왔고, 6월 같은 경우는 또 건우(아이) 생일이 있기 때문에 그 석 달은 진짜 생활하기도 힘들고…]


침몰하는 배에 타고 있던 304명이 희생된 바로 그곳, 동거차도 앞바다에 나와 있습니다.


세월호가 인양된 자리에는 저렇게 낡은 부표 하나만 떠 있습니다.


[가족분들께서는 받아드신 국화를 들고 난간 앞에 서 주십시오.]


노란 부표를 향해 국화꽃을 던지며 아이들의 이름을 불러봅니다.


기도로도 마음을 달래보지만 억눌러왔던 감정은 숨길 수 없습니다.


35분 동안 이어진 선상 추모식이 끝나고 유가족들은 세월호 선체가 세워져 있는 목포 신항으로 돌아왔습니다.


유가족들은 6주기 당일인 오는 16일에도 사고 해역을 다시 방문해 2차 선상 추모식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영상취재 : 김남성, 영상편집 : 하성원)


김상민 기자msk@sbs.co.kr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