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524211804555?s=tv_news


다시 최루탄 덮인 홍콩 "보안법, 송환법보다 더 나빠"

정성엽 기자 입력 2020.05.24 21:18 


<앵커>


중국이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에 직접 나서면서 홍콩 시민들의 반중국 시위가 다시 일어났습니다. 코로나 전파가 염려되는 상황인데 몇천 명의 시민들이 행진하고 경찰과 충돌이 빚어졌습니다.


베이징에서 정성엽 특파원입니다.


<기자>


홍콩 도심에 수천 명의 시민들이 모였습니다.


중국 공산당을 비판하고, 홍콩 독립을 요구하는 구호가 재등장했습니다.


코로나19 상황임에도 시민들이 거리로 나선 건 본토에서 강행 중인 홍콩보안법 때문입니다.


[조슈아 웡/데모시스토당 대표 : '홍콩보안법'은 작년 '범죄인 송환법'보다 훨씬 더 위험하고 해로운 법안입니다.]


시민들이 정부 청사 쪽으로 이동하려 하자 미리 배치된 8천여 명의 진압 경찰이 즉각 저지에 나섰습니다.


8명이 초과한 모임은 불법이란 명목으로 최루탄을 쏘며 시민들을 강제 해산시켰습니다.


흩어진 시민들이 도로 점거를 시도하자, 경찰은 물대포차까지 동원하며 쫒고 쫒기는 대치가 계속 이어졌고 그 과정에서 일부 시위대가 체포됐습니다.


베이징에서 열린 전인대 회의에 참석한 홍콩의 친중 인사들은 보안법 제정의 당위성을 역설했습니다.


[버나드 찬/전국인민대표대회 홍콩대표 : 어느 국가나 국가보안법은 존재합니다. 홍콩만 예외가 될 수 없죠. 심지어 홍콩은 국가도 아니지 않습니까?]


홍콩 정부는 매년 6월 4일 홍콩에서 열리는 텐안먼 사태 추모 행사를 허가하지 않겠다며 집회에 강경한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하지만 시위를 주도해 온 범민주 진영은 100만 시위 기념, 홍콩주권 반환 기념 등 대규모 집회를 줄줄이 예고하고 있어 홍콩 시위가 되살아날 조짐이 보입니다.


(영상취재 : 마 규, 영상편집 : 오노영)


정성엽 기자jsy@sbs.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