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810082104156


서울 남대문시장 상가 집단감염..상인과 가족 등 9명 확진(종합)

임미나 입력 2020.08.10. 08:21 수정 2020.08.10. 11:41 


임시선별진료소 설치된 서울 남대문시장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의 한 상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10일 오전 시장에 마련된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시민이 진료를 받고 있다. hwayoung7@yna.co.kr

임시선별진료소 설치된 서울 남대문시장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의 한 상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10일 오전 시장에 마련된 임시선별진료소에서 시민이 진료를 받고 있다.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서울 남대문시장의 한 상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10일 서울시와 중구에 따르면 남대문시장 '케네디상가'에서 전날 오후까지 상인 8명이 확진됐다.


지난 7일 이 상가에서 일하는 여성(경기 고양시 거주)이 처음 확진됐고, 방역 당국이 이 여성과 같은 층에서 일하는 상인 20명을 검사한 결과 7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또 처음 확진된 여성의 자녀가 추가로 확진돼 관련 확진자는 총 9명이다.


방역 당국은 접촉자가 더 있는지 확인하고 검사를 벌일 예정이다.


감염된 상인들은 상가 1층의 점포에서 일했다. 서울시는 같은 건물의 다른 층 근무자가 더 있으며 5명 안팎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당국은 이들 상인과 접촉한 상가 방문자들에게도 검사를 받을 것을 권고하고 있다. 전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와 중구는 이런 내용의 재난 문자를 발송했다.


케네디상가는 서울 지하철 4호선 회현역 5번 출구와 6번 출구 사이(중구 남창동 48-7)에 있는 여성 패션 전문 상가다.


mina@yna.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