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pressian.com/news/article.html?no=119826

朴대통령 "보험상품 개발" 지시에 유족들 '억장'
"朴대통령, 하루 빨리 '최종 책임' 깨닫기를"
임경구 기자   기사입력 2014.08.27 16:40:18 

청와대 인근 청운동사무소 앞에서 6일차 농성을 이어가고 있는 세월호 유가족들이 박근혜 대통령을 향해 "우리 가족들이 참사 당일 보험금 운운하는 언론 때문에 얼마나 속이 터졌는지 모르고 보험 상품을 개발하라고 하냐"고 따졌다.

유족들은 27일 발표한 기자회견문 통해 "사고가 나든 말든, 구조를 하든 말든 보험 상품만 많아지면 되냐"며 이같이 밝혔다.

전날 박 대통령이 국민경제자문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각 분야의 규제완화를 재촉하며 "재난재해 보험상품 개발을 촉진하고 보험사에 방재 컨설팅을 허용하는 등 새로운 금융 서비스 모델의 창출도 적극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한 데 대한 비판이다.

유족들은 "(박 대통령이) 안전 점검이나 안전 교육에 민간업체를 참여시키고 재난재해 보험상품 개발을 검토하라고 했다"며 "정부가 책임지는 해경이 제대로 구조하지 못한 게 문제이지, 언딘 같은 민간구조업체가 적은 게 문제였냐"고 했다. 세월호 참사에 대한 정부의 책임은 모른 척 한 채 민간 차원의 대책을 지시한 박 대통령의 현실인식을 꼬집은 것.

유족들은 이어 '최종 책임은 나에게 있다'고 한 박 대통령의 발언을 상기시키며 "최종 책임을 어떻게 져야 하는지 대통령님이 하루 빨리 깨닫기를 바란다"고 했다.

유족들은 "박 대통령은 유민 아빠가 무슨 마음으로 아직 입에 음식을 들이지 못하고 있는지, 우리 가족들이 무슨 마음으로 낮에는 뙤약볕, 새벽에는 찬이슬이 내리는 청운동사무소 앞에서 잠을 청하는지 짐작도 못하는 듯하다. 아니 짐작하고 싶은 마음이 없는 듯하다"며 "특별법을 제정하는 것이 왜 이리 어렵냐"고 했다.

유족들은 "가족들에게 약속했던 특별법을 만드는 일이 대통령 일 아닌가. 국회에만 떠넘기면 될 일인가"라며 "살아남은 아이들을 위해서라도 대통령이 약속해주면 안 되겠냐"고 호소하기도 했다.

여야 정치권을 향한 불신도 숨기지 않았다. 유족들은 "우리가 원하는 특별법이 어떤 것인지 말하기 위해 만나자는 요청이 오면 나가보기도 하지만, 우리의 진심은 왜곡되고 언론은 뭔가 물밑에서 다른 협상을 하는 것이 아닌지 의심하곤 한다"며 "지금까지 정치가 그런 식으로 굴러왔나 보다"고 했다.

또한 "국회의원들이 장외다, 원내다 하는 걸 두고 다투는 소리도 들린다"며 "어디가 안이고 어디가 밖인지보다 중요한 것은 국민의 목소리가 어디에서 울려 퍼지고 있는지"라고 했다. 

유족들은 "정치인들은 이해하는 척 의도를 숨기고 앞에서 하는 말과 뒤에서 하는 말들이 다른 데에 익숙해져 있는 것 같다"며 "세월호 참사는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한다거나, 세월호 가족들이 '정치적으로 이용'된다거나 하는 말들을 하시는 분들이 있는데, 도대체 그 '정치'가 무엇인지 궁금하다"고 했다.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