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viewsnnews.com/article/view.jsp?seq=113721

KBS새노조 "이인호 이사장? 제2의 문창극 들어오는 셈"
"KBS를 총선과 대선의 홍위병으로 쓰겠다는 야욕"
2014-09-01 17:34:58  

전국언론노조 KBS본부(새노조)는 1일 방송통신위원회가 이인호 서울대 명예교수를 KBS새이사 후보로 추천한 것과 관련, "제2의 문창극이 KBS에 들어오는 셈"이라고 강력 반발했다.

KBS새노조는 논평을 통해 이같이 비유한 뒤, "참으로 어처구니없고 분노를 금할 수 없다. 이인호씨를 청와대가 개입해 기획한 낙하산이사로 규정하고 절대 반대한다"고 밝혔다.

새노조는 이어 "전광석화처럼 진행되는 이사 선임절차 뒤에는 청와대의 보이지 않는 손이 작용한다는 의구심을 떨칠 수 없다"며 "임기를 1년여 남긴 시점에서 이길영 이사장의 석연찮은 전격사퇴, 절차와 검증을 무시한 발빠른 방통위의 선임일정, 청와대 입맛에 맞는 인물 내정까지 일련의 흐름은 KBS를 장악하겠다는 박근혜 정권의 기획 하에 퍼즐처럼 짜맞춰지고 있다"며 배후로 청와대를 지목했다.

새노조는 "밖에서는 방통심의위원회를 통해 문창극 보도 중징계로 정권비판에 재갈을 물리고 안으로는 KBS이사회에 청와대의 심복을 심어 서서히 KBS 목줄을 쥐겠다니게 아니겠는가"라고 반문하면서 "청와대와 박근혜대통령은 KBS이사회 장악을 통해 다가올 총선과 대선의 홍위병으로 쓰겠다는 야욕을 즉각 버려라"고 인사 철회를 촉구했다.

김혜영 기자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