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712221519121


기장에도 사용후핵연료 임시 저장?..갈등 예고

강예슬 입력 2020.07.12. 22:15 


[KBS 부산]

[앵커]


고리1호기의 사용후핵연료 처분 계획이 아직 나오지 않았다는 소식 전해드렸는데요.


문제는 또 있습니다.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 건립을 둘러싸고 갈등이 이어지고 있는건데, 사용후핵연료 처리방안을 사실상 지역에 떠넘긴다는 비난도 일고 있습니다.


강예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경북 경주 월성원전입니다.


2022년 3월이면 사용후핵연료 저장률이 포화상태에 이릅니다.


사용후핵연료를 처분 못하면 당장 원자로 가동이 중단됩니다.


정부는 우선 자치단체가 '지역실행기구'를 구성해 임시저장시설을 건립할 것을 요구했지만 주민들은 반발하고 있습니다.


영구처분장을 짓지도 않고 임시시설을 들이면 자칫 월성원전 안이 영구처분장이 될수 있기 때문입니다.


고리1호기 해체를 앞둔 기장군도 같은 상황입니다.


기장군은 최근 지역 주민 등으로 구성된 지역실행기구를 구성하고 공식 출범을 앞두고 있습니다,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위원회가 파행을 거듭하자, 기장군은 정부에 영구처분장 건립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지역실행기구를 운영하되 영구처분장을 짓는 이른바 '투트랙' 전략을 짰습니다.


[오규석/기장군수 : "(정부는) 고리원전 1호기 안에 40년 동안 저장중인 사용후핵연료에 대한 처리방안을 조속히 제시하고 실행에 옮겨야 합니다. "]


하지만 영구처분장 계획이 나오지 않은 만큼 지역실행기구 자체가 운용되면 안된다는 반론도 만만찮습니다.


[정수희/탈핵시민연대 집행위원장 : "전체적인 정책과 방향이 정리되지 않은 상태에서 지역실행기구부터 가동을 시켜서 논의를 한다는 것은, 엄밀히 얘기해서 지역에 핵폐기장을 짓겠다는 이야기인데, 지역주민들에게 혹은 지역사회에만 이 문제를 떠넘기는 일인 거죠."]


특히 고리원전과 인접한 금정구와 해운대구가 배제된 것 또한 지역실행기구가 제역할을 못할 것이란 지적도 나오는 등 사용후핵연료 처리방안을 놓고 갈등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예슬입니다.


강예슬 기자 (yes365@kbs.co.kr)



Posted by civ2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