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s://news.v.daum.net/v/20200713101026373


일본 후쿠시마서 원전 오염수 해양 반출 반대 시위

김호준 입력 2020.07.13. 10:10 


후쿠시마현 20개 기초단체 중 13곳 의회 반대 의견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의 방사능 오염수 처리 방안을 검토 중인 가운데 현지 시민단체가 유력한 방안으로 거론되는 해양 방출에 반대하는 시위를 했다고 13일 NHK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후쿠시마에 거주하는 20~30대 젊은층이 결성한 단체는 전날 약 50명이 참가한 가운데 오염수의 해양 방출에 반대한다며 고리야마(郡山)시 중심가를 행진했다.


원전 오염수 해양 반출 반대 시위 [NHK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원전 오염수 해양 반출 반대 시위 [NHK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앞서 일본 경제산업성 산하 전문가 소위는 지난 2월 정리한 최종 보고서를 통해 후쿠시마 제1원전 부지에 저장하는 오염수 처분 방법으로 해양방류와 대기 방출을 제시하면서 해양방류가 한층 현실적인 안이라고 추천했다.


일본 정부는 정화시설에서 오염수를 정화했다며 '처리수'로 부르고 있지만, 이 처리수에도 방사성 물질인 삼중수소(트리튬)는 여전히 남아 있다.


단체는 삼중수소가 포함된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하면 '풍평피해'(소문에 의한 피해)가 발생하는 등 후쿠시마의 미래에 악영향을 미친다며 반대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2022년 여름이면 후쿠시마 제1원전 부지에 설치된 저장탱크를 가득 채울 오염수의 처리 방법을 결정하기 위해 올해 들어 후쿠시마현과 도쿄도에서 4차례 공청회를 열었다.


지금까지 의견서와 결의를 채택한 후쿠시마현 내 20개 기초자치단체 중 13곳의 의회는 해양 및 대기 방출에 반대했고, 나머지 의회도 신중한 판단을 요구했다고 NHK는 전했다.


hojun@yna.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