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 http://www.yonhapnews.co.kr/culture/2009/10/21/0901000000AKR20091021084300005.HTML

고구려 배신자 묘지명 중국서 발견 김영관 관장, '고요묘' 묘지명 소개 
2009/10/21 10:49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태식 기자

나라가 망할 때는 배신자가 있기 마련이다. 고구려 또한 마찬가지였다. 668년 9월12일 평양성이 함락됨으로써 고구려 700년 사직이 종막을 고할 때도 당군과 몰래 결탁해 제 발로 평양성문을 열어준 이가 있었다. 
삼국사기에 의하면 그 주모자로 신성(信誠)과 함께 소장(小將)들인 오사(烏沙) 및 요묘(饒苗) 등을 거론하면서 이들이 평양성문을 열어 당나라 군대를 성내로 맞아들였다.

고구려 멸망을 재촉한 이들 삼인방 중 한 명인 '요묘'의 묘지명이 중국에서 발견됐다. 이 묘지명에 의하면 고구려 '정복'에 결정적인 공을 세운 데 대한 보상 때문인지 요묘는 당나라 황제를 호위하고 궁정을 수비하는 종3품 고위 무관직인 좌령군(左領軍) 원외장군(員外將軍)에 오른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고대사 전공인 김영관 청계천문화관장은 2007년 12월 중국 샨시(陝西)성 시안(西安)에서 '대당고좌령군원외장군고요묘묘지'(大唐故左領軍員外將軍高요<金+堯>苗墓誌)가 시안비림박물관에 입수됐으며, 이를 분석한 결과 묘지명에 보이는 "요동 사람(遼東人)"인 고요묘가 바로 삼국사기에 보이는 요묘(饒苗)임을 확인했다고 21일 말했다.

김 관장은 고구려인 가운데 요(饒)라는 성을 사용한 사례가 어디에도 없고, 삼국사기 인명표기 방식을 볼 때 성(姓)을 생략했을 가능성이 아주 크며, 더구나 묘지명에 보이는 행적과 삼국사기 관련 기록을 비교할 때 고요묘(묘지명)와 요묘(삼국사기) 동일인물임이 틀림없다고 덧붙였다.

중국에서 발견된 20번째 고구려 유민 묘지명인 이번 고요묘 묘지명은 청석(靑石)으로 네모 반듯하게 만든 개석(蓋石.덮개돌. 가로 57×세로 57×두께 7.5㎝)과 지석(誌石. 본문을 쓴 몸돌. 가로 56.6×세로 56.4×두께 11.5㎝)이 세트를 이룬다. 지석에는 해서체로 1행당 평균 15자씩 모두 173자를 음각했다.

지석에는 고요묘가 요동 사람으로 "창해(滄海)를 등지고 귀순해 와서 천자의 청정무위(淸靜無爲)한 교화를 우러러 벼슬길에 올랐"으며 "황제의 큰 은혜를 입어 황제를 가까이서 모시게 되었다"가 "함형(咸亨.당나라 때 연호) 4년(673) 11월11일에 시저에서 돌아가셨다"고 한다. 고요묘가 역임한 좌령군원외장군(左領軍員外將軍)은 김 관장에 따르면 종3품 무관직이다.

이에 의하면 고요묘는 당군에 투항해 당으로 가서 고위직에 임명된 뒤 5년만에 사망한 셈이 된다. 
김 관장은 이 묘지명에서 고요묘가 "도문(桃門)의 귀신들이 드디어 재앙을 내리려고 엿보다 호리(蒿里)의 영혼(營魂. 靈魂과 같은 말)이 되게 하였도다"는 기술이 있어 그의 죽음이 비정상적이었음을 알 수 있다고 덧붙였다. '도문의 귀신'이란 고요묘를 죽음으로 몰아간 사람들을 지칭하며, 호리란 죽은 사람들이 간다는 태산 남쪽에 있는 지하 세계다. 김 관장은 이런 묘지명 기록을 근거로 "당시 약 3만호(약 15∼20만명)에 달한 재당(在唐) 고구려 유민이나 부흥운동세력에 죽임을 당했을 가능성도 생각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 관장은 이런 연구성과를 오는 24일 오후 2시 서강대 다산관 209호에서 열리는 한국고대사탐구회(회장 이종욱 서강대 총장) 제6회 월례발표회에서 발표한다.


 
http://blog.yonhapnews.co.kr/ts1406/
taeshik@yna.co.kr




Posted by civ2

댓글을 달아 주세요